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반려동물 건강 토크콘서트' 생활복지 공감 이끌어…사료 2톤 기부

당일 조회수 1만 돌파…동물복지 논의의 장 마련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2021-07-23 11:20 송고 | 2021-07-23 11:22 최종수정
유명 수의사들이 출연한 반려동물 건강 토크콘서트가 22일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한국동물병원협회 제공) © 뉴스1
유명 수의사들이 출연한 반려동물 건강 토크콘서트가 22일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한국동물병원협회 제공) © 뉴스1

한국동물병원협회(회장 이병렬)와 서울시수의사회(회장 최영민)가 공동 주최한 '반려동물 건강 토크콘서트'가 지난 22일 성황리에 개최됐다.

23일 동물병원협회 등에 따르면 이번 토크콘서트는 반려동물 양육인구 1500만명 시대를 맞이해 단순히 강아지, 고양이와 함께하는 삶을 넘어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동물복지'에 대한 새로운 인식 확대를 위해 마련됐다.

로얄캐닌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 동물공감 TV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된 이 행사는 사전 신청 인원만 6719명, 당일 조회수 1만명을 돌파하며 예상치의 5배를 뛰어넘는 높은 참여도를 기록했다.

후원사인 로얄캐닌코리아의 대표 스탠리 브라우닝과 한국동물병원협회 이병렬 회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한재웅 수의사의 '우리도 살 뺄 수 있어! 반려동물 체중관리' △'마이펫상담소 윤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윤홍준 수의사의 '아파도 말 못하는 고양이를 위한 생활 속 건강신호 읽기' △박순석 수의사의 '반려동물을 진정으로 위하는 보호자 되는 법'을 주제로 한 스타 수의사들의 강연과 시청자들과의 실시간 소통이 진행됐다.

행사 중간중간 9월 30일까지 운영되는 농림축산식품부의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에 대한 안내도 이뤄졌다.

최영민 서울시수의사회 회장은 '반려동물에게 더 좋은 세상을 위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는 제목으로 강연에 나섰다. 최 회장은 "반려동물의 건강과 웰빙을 위해서는 치료에서 예방으로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며 "특히 질환관리사료 즉 처방식에 대한 올바른 인식 정립을 위한 사회적 책임과 제도적 뒷받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연합에서는 특수목적 영양사료(PARNUTs)라는 질환관리사료만을 위한 영양학적 가이드라인과 규정이 존재하고 제조회사도 이를 따라야 한다. 수의사들도 참고한다"며 "우리나라 또한 선진 반려문화가 굳건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질환관리사료에 대한 사회적 인식 확대 및 제도적 개선을 적극 검토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병렬 한국동물병원협회 회장은 동물병원 진료비 부가세를 반려동물을 위해 쓰게 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 회장은 "현재 동물병원 진료비에 10%의 부가세가 붙는다. 반려동물 보호자들로부터 걷는 한해 세수만 2000억원"이라며 "이 돈을 반려동물 예방접종, 중성화 등을 위해 사용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반려동물을 위한 더 나은 세상 만들기'를 기업 목표로 한 펫푸드 브랜드 로얄캐닌이 행사 주최 의미에 공감하며 후원사로 나섰다.

로얄캐닌은 이번 반려동물 건강 토크콘서트의 사전등록자 및 실시간 시청자 인원과 댓글 숫자만큼 후원사료를 적립해 동물권행동 카라, 사단법인 나비야사랑해 등 보호소에 기부하는 캠페인을 기획했다. 이번 행사가 높은 관심을 얻어 총 2톤의 사료가 기부될 예정이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는 짧은 목줄에 묶여 관리를 잘 받지 못하거나 방치돼 주인 없이 돌아다니는 개들의 인도적 개체수 조절을 위한 '마당개, 떠돌이개 중성화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news1-10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