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양천구, 어린이 교통안전교육 통해 '사고예방' 앞장

어린이 교통안전교육 위탁운영자 공개모집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2021-02-23 17:55 송고
(양천구제공)© 뉴스1

서울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체계적인 현장 안전교육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고자 어린이 교통안전교육에 대한 사업수행능력이 탁월한 수탁사업자를 공개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양천구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장' 2006년 5월 개장했다. 유치원, 어린이집 등 미취학 아동부터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연간 약 1만5000명의 어린이가 교통안전교육을 받고 있다.

지난해 기존 교육 시설물을 정비하고 옐로카펫, 노란 신호등과 같이 최신 트렌드에 맞는 시설물을 추가 설치하는 등 실외 교육장으로 새롭게 단장했다.

구는 효과적인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을 위해 어린이 교통안전에 전문을 갖추고 있는 기관(단체) 중 교육 운영 적합성, 사업수행능력, 재정 건전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적합한 위탁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접수는 3월2일까지며 사업내용, 위탁운영신청서, 사업계획서 등의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영유아와 어린이는 교통안전 시설물이 있는 교육장에서 직접 체험하는 현장교육이 꼭 필요하다"며 "모두가 안전한 양천, 교통안전문화 도시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inny1@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