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영선 "나경원 마치 甲이 명령하듯 말해"…후궁 논란 "고민정 위로"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1-28 09:48 송고
서울시장 보궐선거전에 뛰어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도 '후궁' 비유 논란을 일으킨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막말은 서로가 서로를 를 비하하는 일이다"며 아프게 꼬집었다. 

또 자신에게 "박원순 피해자에 미안한 감이 없냐"고 따진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에겐 "갑이 명령하듯 말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일침을 놓았다.

박 후보는 28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관련 질문을 받자 "굉장히 깜짝 놀랐다, 어떻게 이 시대에 그런 발언이 있을 수 있는가"라며 대단한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어제 고민정 의원에게 '너무 마음의 상처를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 '꿋꿋하게 이 일을 헤쳐나갔으면 좋겠다'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여의도의 정치인들이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말을 하는 것은 대한민국 사회에 좋은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서로 의견이 달라서 비판하고 논쟁할 순 있지만 그것이 비유법이나 말꼬리 잡기, 막말논쟁으로 번져가는 것은 서로가 서로를 비하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조 의원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서로가 서로를 존중하는 그러한 정치권이 됐으면 좋겠다"고 권했다.

한편 박 후보는 경쟁자 중 한명이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박원순 피해자 외면, 미안함 없나"고 한 것에 대해선 "마치 갑의 위치에서 명령하듯 이야기를 하더라"며 "후보자 간 그런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나 후보를 슬쩍 쳐다봤다.

이어 "이 문제와 관련해서 저는 이미 입장을 밝혔다"며 "제 이야기를 들어보고 그런 말을 하는 것이 순서가 아닌가"라며 무조건 비판만 하고 보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박 후보는 그동안 몇 몇 인터뷰에서 "피해자에게 당연히 사과해야 된다", "사과가 더 필요하면 피해자· 상처받은 분의 마음을 어떻게 보듬어드릴 수 있는 방법이라면,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야 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