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1호가' 김학래·이용식 사돈 되나…아들·딸 핑크빛 무드(종합)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1-11 00:08 송고 | 2021-01-11 11:50 최종수정
1호가© 뉴스1

김학래와 이용식의 아들과 딸이 핑크빛 무드를 발산했다.

10일 오후 10시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팽현숙과 최양락, 강재준 이은형 부부,임미숙 김학래 부부를 비롯해 허안나와 오경주 부부가 처음 등장했다.

이날 임미숙 김학래 부부는 이용식의 집에 아들 동영과 함께 방문했다. 이용식에게는 역대급 미모의 딸 수민이 있었고, 임미숙은 이용식 집에 방문 전 "여기가 우리 며느리 집이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동영씨는 수민씨에게 줄 꽃다발까지 준비하는가 하면 슈트를 빼입고 힘을 준 모습이었다. 이용식은 동영씨를 보고 "우리 사위"라고 칭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임미숙은 인터뷰에서 "옛날부터 가족끼리 자주 만났는데, 그때부터 아이들끼리 결혼시키자는 말을 많이 했었다"고 밝혔다.

동영씨 역시 인터뷰에서 "부모님들의 의견일 뿐 나와 수민씨의 의견은 아니다"라며 "친하셔서 그런 것 같다"며 쑥스러워했다.

이날 임미숙은 "수민이가 살을 많이 뺀 것 같다"며 "얼마나 뺀 것이냐"고 물었다. 수민씨는 "40kg 정도 뺐다"며 "5년 정도 운동을 꾸준히 해서 뺐다"고 고백해 더욱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양가 부모님들은 두 사람을 엮기 위해 애를 썼다. 특히 임미숙은 수민씨를 계속해서 며느리라고 부르는가 하면 동영씨와 수민씨를 함께 심부름을 보냈다.

두 사람은 함께 마트 심부름을 가며 어색한 분위기 속 설레는 모드를 만들었다. 동영씨는 "우리가 어쩌다가 며느리 사위가 된 것이냐, 부모님들의 이야기이긴 하지만"이라며 운을 뗐다. 동영씨는 계속 해서 말을 걸며 어색한 분위기를 지우려 애써 패널들을 덩달아 설레게 만들었다.

동영씨는 나아가 이상형을 질문했다. 수민씨는 "운동을 하며 자기 관리를 잘 하는 사람이 좋다"고 답했다. 수민씨 역시 같은 질문을 했고 동영씨는 "일을 열심히 하고 자기 자신을 우선시하는 것이 좋다"고 답했다. 이후 동영씨는 추워 하는 수민씨를 위해 핫팩을 건너며 매너를 보이기도 했다.

이날 두 사람은 서로를 세심하게 배려하는 모습은 물론이고 "무슨 과일을 좋아하냐"며 동시에 묻는 모습으로 패널들을 소리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마치 신혼 부부처럼 장을 보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동영씨와 수민씨가 장을 보고 돌아온 뒤 본격적인 식사가 시작됐다. 임미숙은 계속해서 두 사람을 엮기 시작했다. 임미숙은 "이렇게 앉아서 식사하니 상견례를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동영씨는 수민씨에게 먼저 음식을 덜어주며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들었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