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공식입장] 한예리, 코로나19 음성 판정…2주간 자가격리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12-23 14:37 송고
한예리/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한예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한예리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측은 23일 "한예리가 코로나19 검사 후 이날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소속사 측은 "앞서 한예리는 지난 국악방송 라디오 프로그램을 함께 진행했던 일행 중 확진자가 나왔다는 사실을 지난 22일 알았고,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자발적으로 검사에 응했으며, 23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결과와 상관없이 한예리는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오는 1월2일까지 2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예리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배우 김병춘과 최근 같은 일정을 소화하며 동선이 겹친 것으로 알려졌다.

사람엔터테인먼트 측은 "걱정해주신 팬분들과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헌신 중인 의료진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예리는 내년 영화 '미나리' 개봉을 앞두고 있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