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성인배우 이수 "대기업 전남친 지인이 내 포스터 봐…'역겹고 천박' 독설"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출연…직업 고민 토로
이영자 "죄의식 느낄 필요 없어…전 남친 이상한X" 분노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12-04 09:39 송고 | 2020-12-04 23:47 최종수정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저예산 상업 영화로 데뷔했지만, 베드신 촬영 승낙 후 진로 고정됐다."

성인배우 이수가 직업 때문에 생긴 고민과 함께 전 남자친구의 폭언으로 생긴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의뢰인으로 이수가 출연했다.

"취업 이후 연애를 시작했지만, 사귀던 전 남자친구가 평생 들어보지 못한 온갖 상처를 퍼부으며 일방적인 이별 통보를 받았다"는 사연의 주인공은 성인 배우 4년차 이수.

이수는 "하지만 지금은 누구보다 나를 사랑해주고 내 일을 이해해주는 남자친구를 만나게됐다"며 "하지만 결혼에 대한 생각과 마음으로 더 다가가고 싶지만 과거의 트라우마로 인해 결혼에 대한 고민과 생각이 크다. '남자친구의 부모님과 그의 지인들은 어떻게 생각할까'라는 생각에 결혼을 포기해야 망설여지기도 한다"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MC 김원희는 "어떠한 상황이었는지 이야기를 부탁해도 되겠냐"며 이수를 향해 조심스레 물었다.

이에 이수는 "당시 대기업에 다니는 전 남자친구를 만나 연애를 열심히 하고 있었는데, 처음에는 선입견을 가질 것이 두려워 직업을 밝히지 않고 프리랜서 배우로 일하고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수는 "그렇게 교제를 하며 남자친구 주변의 지인들과도 만나 친해져, 술자리 등도 함께하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수는 그러던 중 "남자친구의 제일 친한 동료이자 형이었던 분이 인터넷 다운로드 사이트에서 내 포스터를 봤다는 말을 남자친구에게 얘기한 일이 생겼다"라고 사건의 발단에 대해 설명을 이어갔다.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이지혜가 "그래서 남자친구가 어떤 식으로 얘기를 하더냐"라고 묻자, 이수는 "남자친구가 내게 '역겹다, 천박하다, 너에게 많은 걸 걸었는데 내 인생을 다 망쳐버렸다'고 말했다"며 당시의 기억을 힘겹게 떠올렸다.

이를 들은 MC들은 그녀를 측은해하며 "조심스럽지만 이 직업(성인배우)을 선택하게 된 이유가 있냐"'라고 물었다.

이수는 "원래 성인 배우를 하려고 시작한 것은 아니었다. 저예산 상업 영화로 데뷔를 했는데, 베드신과 노출신을 할 수 있느냐는 제안에 '할 수 있다'라고 얘기한 뒤그 이후부터 성인 쪽으로만 일을 하게됐다"고 밝혔다.

또한 이수는 "처음에는 내 직업이 많이 부끄러웠고 음지에 있다고 생각을 하게 되다 보니까 주눅 들었다. 하지만 쉽게 마음을 먹고 한 일이 아니기 때문에 쉽게 포기 하기 싫었고, 점점 일을 할 수록 욕심이 생겼다"며 "주변에서 '많이 늘었네' '열심히 하네' 라는 얘기를 듣다보니 보람을 느끼게 됐고, 여기서라도 열심히 하는 사람이 되고자 마음을 먹게 됐다"고 직업을 이어나가고 있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그러면서 이수는 현재의 남자친구와의 만남에 대해 "사실은 연애를 하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의 남자친구가 계속 대시를 하게 돼 만나게 됐다"며 "이번에는 솔직하게 밝히고 만나고 싶었다. 그래서 남자친구에게 '내가 불편하고 천박하게 느껴지고 이해가 안되면 이 자리에서 욕을 하고 박차고 나가달라'라고 말하며 선택권을 먼저 줬다"라고 말했다.

그러한 솔직한 고백에도 존중과 배려에 대한 약속을 받고 현재남자친구와 행복한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는 이수는 "그런 반면에 나만 생각할 수는 없었다. 경험이 있기 때문에 그렇다. 주변사람들과 가족들이 걱정된다. 미래를 생각한다면 내 자식들고 걱정이 되긴 한다"라고 같은 고민을 또 한번 털어놨다.

이에 전문가들은 "먼저 자신에 대한 확신과 자신감이 중요하다. 아들과 며느리가 좋다면 시어머니가 무조건적인 반대를 할 수는 없을 것이다. 솔직하게 직업을 밝혔다면 결혼 이후 문제가 될것은 없다. 결혼 과정에서 생기게 될 과정에서 남자친구의 설득과 남편이 되게 된다면 남편의 의지가 굉장히 중요하다"라고 조언을 건냈다.

이 모두를 들은 이영자는 "성인배우도 결혼할 수 있다. 그런 것이 문제가 아니다. 저 자세를 갖지 마라. 내 자신에게 선택권이 있는 것이다"라며 "내가 마음에 안 들어서 결혼하지 않고, 이혼할 수 도 있다. 미안함과 죄의식에 사로잡히지 말아야 한다. 전 남자친구는 이상한X일 뿐이다"라고 시원스러운 조언과 함께 그녀를 다독였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