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종파 없다" 박진영, 종교루머 해명→'미국병' 고백+'부세' 개인기까지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8-13 08:48 송고 | 2020-08-13 17:37 최종수정
MBC캡처© 뉴스1
가수 겸 프로듀서 박진영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데뷔 27년 차라는 사실이 무색할 만큼 진심으로 준비한 개인기부터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토크 주제에 대한 해명까지 속 시원하게 들려주며 연예인 그리고 제작자로 롱런하는 이유를 셀프 증명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는 가수 박진영과 선미, 작곡가 김형석이 출연한 '스승님이 누구니' 특집으로 꾸며져 큰 웃음을 선사했다. 스페셜 MC로 출격한 가수 데프콘은 특유의 돌직구 입담과 위트 넘치는 발언으로 더욱 풍성한 재미를 안겼다.

이날 박진영은 '미국병 대참사'(?)에 대한 해명부터 온라인에서 밈화되는 자신의 짤을 저장하는 이유까지 솔직하게 공개했다. 또 데뷔 첫 개인기 앞에 소녀처럼(?) 긴장하더니 기어코 4연타 빅히트 웃음을 날리는 모습, K팝과 후배들을 향한 진심 어린 에피소드와 신곡 '웬 위 디스코' 리빙 레전드다운 무대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주며 27년 가수이자 제작자로 롱런하는 비결을 '셀프' 증명했다.

박진영은 원더걸스 미국 진출 당시 비화를 공개했다. 함께 출연한 선미는 "18세에 미국으로 갔다. 너무 정신적으로 힘들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이에 박진영은 해외 진출을 위한 노력이 물거품 됐던 비화를 공개하며 "원더걸스는 그나마 해볼 수 있어서 대형 음반사 지원은 못 받고 독자적으로 활동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진영이 쓴 책이 화제에 올랐다. 박진영은 먼저 "예루살렘에서 휴대전화, TV 없이 지내다 돌아왔고, 친구들의 제안에 함께 성경 공부를했다. 친구들이 내가 말해주는 게 이해가 잘 된다고 하더라"며 "그러다가 점점 (모임이) 커진 거다"라고 했다. 이어 "그러다가 2017년에 나도 믿음이 생겼고 그렇게 믿고 가르치는데 처음으로 취재가 온 거다"라며 당시 종교단체 구원파와 연관됐다는 루머를 언급했다.

MC들은 "배용준도 나왔던 그때?"라고 물었다. 당시 박진영의 구원파 연관 보도에 배용준도 성경모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던 것. 박진영은 "내가 어느 조직의 일원으로 활동하는 것처럼 오해할 수 있게끔 기사가 나갔다.전혀 아니다. 어느 조직, 어느 교회와도 연결은 안 됐다. 그런데 아무도 아니라고 기사를 안 써줬다. 그래서 그냥 책을 써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자서전을 낸 이유를 밝혔다.

박진영은 '소속'에 대한 질문에 "저는 종파가 없다. 아직 우리끼리다"라며 지인들과의 성경모임이라 강조했다.

27년 만에 공개된 박진영의 개인기는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라스' 녹화를 앞두고 두 달간 잠 못 이뤘다는 박진영은 '부부의 세계' 김희애의 감정 연기를 섬세하게 재현해 레전드 장면을 생성했다. 개인기로 빵빵 터뜨린 박진영은 이를 추천한 사나와 모모에게 "사랑해~"라며 고마워하는 소녀 같은 리액션으로 웃음 폭탄을 재차 날렸다.

또 박진영의 레전드 '남친 짤'이 대거 공개된 가운데 그는 자신을 편하고 친근감 있게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남친 짤'을 SNS 이모티콘처럼 쓴다고 털어놓기도. 

선미는 '탈 JYP' 후 박진영과 신곡 작업을 하게 된 이유를 고백했다. 또 "'24시간이 모자라' 한 글자를 3일 동안 녹음했다"며 'JYP 괴담'을 밝혀 시선을 끌었다. 방송 내내 선미를 애정 어린 눈빛으로 바라보던 박진영은 동생 둘을 엄마처럼 품은 선미의 이야기를 공개하며 "너무 자랑스럽다"고 진심을 드러냈다. 또 선미의 모성애 때문에 걱정했던 이유까지 공개하며 사제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박진영과 선미는 듀엣 호흡을 맞춘 '웬 위 디스코' 신곡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입담을 과시하던 둘은 무대 위에 오르자 '리빙 레전드' 답게, 빨려 들어가게 만드는 무대를 꾸며 안방에 웃음과 재미는 물론 흥까지 배달했다.

김형석은 '연예대상 신인상' 수상자다운 입담을 과시했다. 그는 박진영과 동고동락하던 시절 박진영의 남다른 인상 때문에 어머니의 오해를 부르기도 했다고. 이에 가수를 준비하는 친구라고 해명하며 오해를 풀어야 했다고 웃픈 비화를 공개했다.

또 김형석은 "딸에게 '어릴 때 아빠랑 똑같이 생겼다'고 말했더니 딸이 '큰일이네'라고 대답하더라. 나도 모르게 '미안해'라는 말이 나왔다"고 밝히며 부전여전 개그감을 드러냈다. 두 딸의 아빠인 박진영은 "16개월 딸이 '너뿐이야' 뮤직비디오를 보며 완벽한 타이밍에 '우후'라고 노래하더라"고 딸바보 아빠의 토크에 동참, 웃음과 훈훈함을 더했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나문희, 이희준, 최원영, 이수지가 출연하는 '늦둥이' 특집이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