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토론토 비셋, 역전 3점포 폭발…류현진 승리투수 요건 갖춰

7회초 현재 토론토, 마이애미에 3-1리드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0-08-12 09:34 송고 | 2020-08-12 09:35 최종수정
토론토 블루제이스 보 비셋. © AFP=뉴스1

토론토 블루제이스 보 비셋(22)이 역전 3점 홈런을 때려 류현진(33)에게 승리투수 요건을 안겼다.

비셋은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버팔로의 샬렌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 경기에 2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팀이 0-1로 끌려가던 6회말, 토론토는 선두타자 대니 잰슨과 캐번 비지오의 연속 2루타로 무사 2, 3루 찬스를 잡았다. 비지오의 타구 때 잰슨은 타구가 잡힐 것으로 판단, 홈까지 들어오지 못해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그러나 비셋의 한 방으로 아쉬움을 씻어냈다. 비셋은 상대 선발 엘리저 에르난데스의  4구째 91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통타, 좌측 담장을 넘겼다.

비셋의 한 방으로 토론토는 3-1로 역전에 성공했고 류현진은 승리투수 요건을 갖출 수 있었다. 덕아웃에서 긴장된 표정으로 득점 찬스를 바라보던 류현진도 비셋의 타구가 담장을 넘어가자 환하게 웃으며 기뻐했다.

한편 류현진은 6회까지 등판하고 이날 임무를 마쳤다. 류현진은 6이닝 2피안타(1피홈런) 2볼넷 7탈삼진 1실점으로 역투했다.


yjr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