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MS, 틱톡 인수해 SNS업계 본격 진출하나…(종합)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20-08-01 09:11 송고
틱톡. © 로이터=뉴스1

미국이 중국 앱(애플리케이션) 사용 금지 명령을 고려하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중국의 동영상 앱인 틱톡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이 MS가 틱톡 인수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특수효과를 입힌 짧은 동영상을 공유하는 앱인 틱톡은 중국은 물론 미국 등 해외에서도 1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는 지난 2017년 미국 립싱크 앱 '뮤지컬리'를 인수해 틱톡과 합병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미국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했다.

미국에서 틱톡이 선풍적 인기를 끌자 트럼프 행정부는 모회사가 중국인 틱톡이 미국 대선에 개입할 수 있고, 사용자의 정보를 중국 공산당에 넘길 수 있다는 이유 등으로 사용 금지를 고려하고 있다.

앞서 미국 정부는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에 틱톡의 소유권을 미국 회사에 매각하라고 명령했다고 WSJ은 전했다.

빌 게이츠 MS 창업자 © AFP=뉴스1 자료 사진 

MS가 틱톡을 구입하면 SNS 업계에 큰 지각변동이 일 전망이다. MS는 그동안 소셜 미디어 업체에 큰 투자를 하지 않았었다. MS는 2016년 구직 및 기업 네트워킹 사이트인 '링크드인'을 260억 달러에 인수했다. 그러나 이것 이외에는 특별한 투자가 없었다.

MS가 틱톡을 인수할 경우, SNS업계에도 본격 진입하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MS 이외에 페이스북이나 애플, 아마존, 알파벳 등이 틱톡의 구매자로 나설 수 있으나 이들이 틱톡을 인수할 경우, 반독점법에 저촉될 우려가 커 지금으로는 MS가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한편 리서치 회사인 ‘센서 타워’는 올해 1 분기에 약 3억1300만 명의 사용자들이 틱톡을 다운로드해 1분기에 가장 많은 다운로드가 이뤄진 앱이 틱톡이라고 밝혔다. 틱톡 이용자는 전세계적으로 약 22억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sino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