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공연ㆍ전시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 코로나19 맞춤형 지원 펼친다

공연 중단에 따라 음원제작비 등 후원방식 바꿔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2020-06-22 10:08 송고
메트라이프재단© 뉴스1

한국메세나협회(회장 김영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예술인의 창작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이사장 송영록)가 맞춤형 지원을 이어간다고 22일 밝혔다.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은 문화예술 사회공헌 사업 '더 기프트'(The Gift)를 통해 장애-비장애 통합 오케스트라 사회적 협동조합인 '코리아 아트빌리티 체임버'와 국악연주단체 '억스'(AUX)의 공연을 후원해왔다.

재단은 이들 단체가 코로나로 인해 올해 상반기 예정이었던 공연을 진행하지 못하자 기존의 공연비 지원에서 음원 제작비를 지원하는 등의 맞춤형 지원으로 전환해 후원을 유지하기로 했다.

이우성 억스 대표는 "기업도 어려운 상황인데 우리 단체에게 꼭 필요했던 음원제작비 지원을 받아 얼마나 뜻깊은지 모른다"며 감사를 전했다.

한편 재단은 '더 기프트'사업을 확대해 '문학인 창작지원' 사업도 새롭게 추진한다. 이 사업은 에세이, 동화, 소설 분야 작가 3명을 선정해 창작 활동을 돕고, 결과물이 대중에게 소개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송영록 메트라이프코리아재단 이사장은 "저작권, 음원제작, 홍보지원 등 '맞춤형 지원'을 통해 예술단체에게 실질적인 성장과 자립의 기회를 제공하겠다"며 "'문학인 창작 지원' 등 지역사회의 정서적 소통과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art@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