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니어 해양 컨퍼런스

> 지방 > 전북

"새만금 수변도시 조성, 수질대책 마련후 진행 합리적"

새만금 상생발전시민연대, 성명 통해 상생발전 촉구

(군산=뉴스1) 김재수 기자 | 2020-06-19 18:27 송고
새만금 스마트수변도시 조감도.© 뉴스1

새만금 상생발전 시민연대는 새만금의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서는 수질문제 등 각계각층의 논의와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군산상공회의소와 군산발전포럼 등 군산지역 13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새만금 상생발전 시민연대'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새만금개발청의 일방적이라 할 수 있는 새만금 수변도시 선도사업 추진 결정으로 새만금의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힘을 합쳐야 할 군산시와 김제시, 부안군이 갈등과 반목에 휩싸였다"며 "이로 인해 3개 시·군의 공동번영 취지가 물거품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만금특별법에 따라 모든 권한을 새만금개발청에 부여한 것은 지역분쟁 없이 새만금의 성공적인 사업추진과 지역 간 상생발전을 목표로 한 책임이 뒤따르는 권한이었다"며 "새만금개발청은 지금의 상황에 엄중한 책임과 해결책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새만금사업의 성패 여부는 수질에 달려 있는데도 6급수라는 최악의 수질인 현재의 새만금에 확실한 수질개선 대안도 없이 막연히 향후 수질개선 대책을 추진하면 좋아질 것이라는 무책임한 주장만 하는 것은 책임 있는 국가기관의 태도가 아닐 것"이라며 "새만금 수질에 대한 확실한 문제를 파악하고 대안을 마련한 후 수변도시를 진행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새만금개발청은 수변도시가 다른 새만금사업과 맞물려 진행되어야 한다는 논리를 앞세우지만 현 상황에서 수변도시보다 우선 필요한 것은 빠른 산업단지 조성과 국제공항, 신항만 등 인프라 사업들"이라며 "새만금의 성공적인 사업추진과 군산, 김제, 부안, 전북도가 상생 발전하는 새만금이 될 수 있도록 각계각층의 충분한 논의와 합의가 우선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kjs6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