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대통령 금시계는 금시초문…금줄로 바꿔치기 한 듯"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03-03 09:56 송고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찬 '박근혜 금장시계'. 박근혜 정부시절 관계자들이 '금장시계 만든 적 없다'고 펄쩍뛰고 있는 가운데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은장시계를 금줄로 바꿔치기 한 것같다고 지적했다.  ©News1 허경 기자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이만희 신천지 교주가 차고 나온 이른바 '박근혜 금시계'와 관련해 김대중 정부시절 청와대 비서실장 등을 지낸 경험으로 볼 때 "금시계, 금줄 시계를 만드는 것은 금시초문이다"며 청와대에서 나간 시계가 아닐 것으로 판단했다.

박 의원은 3일 YTN라디오 '노현정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저도 김대중 대통령을 모시고 '김대중 대통령' 시계를 많이 제작해서 필요한 경우에는 선물도 하고 했다"면서 이같은 말로 금시계를 만든 예는 없었다고 했다.

이만희 교주의 금시계에 대해 "과시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청와대 시계를 갖다가 금줄로 바꿔서 그런 일을 한 것 아닌가"고 과시욕으로 은장시계를 금장시계로 변화시킨 것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본래 사교 교주들은 자기 과시를 하려고 하고 일부에서 미래통합당과 관계가 있다는 그런 설들이 있는데 그러한 것도 자기의 힘을 과시하려고 한 (소문내기가 아닌가)"라고 해석했다.

박 의원은 "일부 소문에 의하면 전직 모 대통령과는 어땠다, 현재 정치인과도 이런 관계가 있다는 소리가 나오기 때문에 검찰에서 수사를 해서 협조도 받고, 명명백백한 사실을 밝혀줬으면 한다"고 검찰이 나서 궁금증을 해소해 줄 것을 희망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