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이덕화 측, 1억원 '빚투' 폭로에 "사실 확인중…입장 밝히겠다"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2-27 14:40 송고
배우 이덕화/뉴스1 © News1
배우 이덕화에게 받아야할 돈을 약 40년 가까이 돌려받지 못했다는 '빚투'(빚 too, 나도 떼였다) 폭로가 나온 가운데, 이덕화 소속사 측은 사실 여부에 대해 파악 중이다.

이덕화 측 한 관계자는 27일 뉴스1에 '빚투' 폭로와 관련해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사실 확인이 되는 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에 따르면 1980년 한 호텔을 경영했던 A씨는 이덕화가 아내의 오빠 이름으로 나이트클럽을 계약해 영업을 했던 것관 관련, 이덕화 대신 이덕화의 빚 1억원을 갚아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덕화는 오랜 기간 1억원을 갚지 않았고 A씨는 2017년 11월, 2018년 1월, 2018년 2월23일 이덕화에게 내용증명을 보냈지만 이 역시 이덕화는 무대응으로 일관했다는 게 A씨 측의 주장으로 알려졌다. 해당 매체는 A씨가 2018년 5월15일 이덕화 측 관계자를 만나 2000만원을 받았지만 이덕화가 나머지 돈을 변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ich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