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월드컵] '페어플레이 포인트'는 무엇? 카드 숫자로 결정

일본, 페어플레이 포인트에서 세네갈에 앞서 16강행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8-06-29 01:38 송고 | 2018-06-29 09:06 최종수정
일본이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폴란드에 0-1로 패하고도 조 2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 AFP=News1

일본의 운명을 가른 '페어플레이 포인트'는 카드 숫자로 결정된다.

일본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폴란드에 0-1로 패했다.

그러나 H조의 또 다른 경기에서 콜롬비아가 세네갈을 1-0으로 꺾어 일본에게 16강 티켓이 주어졌다.

일본은 1승1무1패(승점 4)로 세네갈과 승점은 물론 골득실과 다득점까지 동률을 이뤘다. 그러나 페어플레이 포인트에서 세네갈에 앞서 조 2위를 차지했다. 2승1패(승점 6)를 기록한 콜롬비아가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H조 조별리그 페어플레이 포인트는 일본이 -4점, 세네갈이 -6점이었다. 세네갈이 경고를 3차례만 적게 받았어도 H조의 16강 진출국은 세네갈이 될 수 있었다.

페어플레이 포인트는 승점, 골득실, 다득점에 승자승까지 같을 경우 순위를 가리는 요소다. 일본과 세네갈이 딱 그 상황을 맞이했다. 모든 기록이 같았던 두 팀은 맞대결에서도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결국 페어플레이 포인트로 일본이 웃고 세네갈이 울었다.

페어플레이 포인트는 옐로카드, 레드카드의 숫자로 계산한다. 옐로카드 1장에 -1점, 옐로카드 누적에 따른 퇴장은 -3점이 주어진다. 곧장 레드카드를 받으면 -4점이고, 옐로카드를 받은 상태에서 레드카드까지 받으면 -5점이 된다.

일본과 세네갈은 조별리그에서 레드카드 없이 옐로카드만 받았다. 단지 그 숫자가 일본이 세네갈보다 2장 적었다.

이같은 상황은 G조에서 재현될 가능성이 있다. 벨기에와 잉글랜드가 2승, 8득점 2실점으로 공동 1위에 올라있기 때문이다. 이미 두 팀은 16강 진출을 확정했지만 조 1위와 2위를 가려야 한다.

벨기에와 잉글랜드는 29일 오전 3시 맞대결을 펼친다. 만약 이 경기에서 무승부가 나올 경우 다시 한 번 페어플레이 포인트가 등장한다. 앞선 2경기 옐로카드 수는 잉글랜드 2장, 벨기에 3장이다.


doctorj@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