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박지원 "음주·사기 전과자 공천…민주당 오만방자"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2018-06-01 16:48 송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8차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8.5.9/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일 광주에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오만방자하다"고 비판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광주 서구 양동시장에서 6·13 지방선거와 광주 서구갑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평화당 후보 지원유세를 진행했다.

박 의원은 "저는 지금 문재인 대통령을 가장 앞장서서 돕고 있다"며 "무엇보다도 햇빛정책을 계승해서 남북관계를 잘 하고 있고 광주정신을 이어받아서 이명박 박근혜 전두환의 비리를 척결하기 때문에 저는 지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통령이 잘하니까 민주당이 오만해졌다"고 민주당을 향한 포문을 열었다.

특히 "어째서 음주운전이 더 많고 사기 전과가 있는 사람은 공천에 통과시켜주고, 두 번 음주운전한 구청장은 공천에서 탈락시킵니까"라며 "이것이 광주시민을, 서구 주민을 무시한 민주당의 오만방자함이라 생각한다"고 직격했다.

음주운전과 사기 등의 전과가 있는 후보를 국회의원과 구청장 후보로 공천한 민주당을 신랄하게 비난한 것이다.

박 의원은 "민생 경제와 광주를 대변할 수 있는 젊은 김명진이 국회의원이 되면 서구 발전과 광주 대변인으로써 광주정신을 이어갈 수 있다"며 "김대중 대통령 청와대 행정관, 국회 전문가 기호 4번 김명진을 국회로 보내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being@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