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스위치' 장근석, 불곰 정체 알아채다…정웅인의 멈추지 않는 악행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2018-04-19 07:00 송고
'스위치' © News1

장근석이 원수인 불곰의 정체가 정웅인임을 알아챘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이하 스위치)에서는 사도찬(장근석 븐)이 불곰을 잡으려고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도찬은 조성두(권화운 분)가 한 호텔에 갇혀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 하지만 금태웅(정웅인 분)이 조성두를 따돌려서 만나지 못했다.

이에 사도찬은 크게 좌절했고 오하라(한예리)는 그에게  ”여기 처음 아니지? 수영장 말고. 이 별장 앞. 당신은 이미 이곳을 알고 있었어. 우리가 찾는 게 불곰이라는 걸 알았을 때 당신은 흔들렸어”라며 그의 의도를 물었다. 이에 사도찬은 “경고하는 데 내 안으로 너무 깊숙하게 들어오려고 하지마”라며 경고했다.

이후, 검사장 정도영(최재원 분)은 사도찬과 오하라의 수사를 막았고 강제로 수사를 종결시켰다. 이에 분노한 오하라는 사기단 멤버들에게 불법으로 증거를 얻어오라고 단독적으로 지시했다.

봉 감독(조희봉 분)에게 사도찬은 결국 “불곰, 내가 찾던 놈이다. 그놈 잡는 게 내 목표다. 그래서 여기까지 오게 된 거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소은지는 “난 그런 사연 있는 줄도 모르고. 왜 진작 얘기 안 했냐”라며 눈물을 흘리며 사도찬을 안아주며 더욱 팀워크가 강해짐을 느꼈다. 이후, 사도찬은 과거를 생각하던 중 금태웅과 불곰이 한 사람이라는 것을 예측했다.

한편, 금태웅은 과거 자신이 아내를 죽였지만, 사마천에게 누명을 씌웠고 최정필은 자신의 선거 때문에 사망일을 미루고 교통사고로 위장했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실었다.


jjm92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