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딸을 위해 7년동안 면만 먹은 아버지…왜?

(서울=뉴스1) 박형기 중국 전문위원 | 2017-08-30 17:37 송고 | 2017-08-31 11:34 최종수정
추티엔도시보 갈무리

체조선수인 딸을 국가대표로 만들기 위해 지난 7년 동안 값이 싼 면만 먹어온 아버지의 부정이 전 중국을 울리고 있다고 추티엔(礎天)도시보가 30일 보도했다.

청소부로 일하고 있는 허우옌웨이(49)씨는 후베이성 우한시에 살고 있다. 그는 체조선수인 딸을 국가대표로 만들기 위해 지난 7년 동안 면만 먹었다. 그는 자신이 먹은 면을 합하면 2톤쯤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딸의 학비를 대기 위해 이같은 생활을 해왔다.

딸의 1년 수업료는 1만4000위안으로 허우씨는 한달에 2000위안밖에 벌지 못한다. 방값으로 300위안을 제외하면 한 달에 쓸 수 있는 돈이 1700위안밖에 되지 않는다. 따라서 그는 하루 식비를 10위안이 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지난 7년간 면만 먹은 것.

허우씨의 사연이 화제가 된 것은 최근 중국에서 인기리에 상영된 인도영화 ‘당갈’의 영향도 있었다. 당갈은 가난한 아버지가 딸을 세계적 레슬러로 키워 국제경기에서 메달을 따게 한다는 내용으로 최근 중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인도보다 중국에서 더 많은 박스오피스 수입을 올렸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아버지의 사랑은 태산과 같다”며 허우씨의 부정에 경의를 표하고 있다.


sinopark@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