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朴대통령이 문젠데…" 잇단 野인사 발탁에도 요지부동

'인물' 아닌 '절차' 방점…'김병준 보이콧' 고수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6-11-03 17:35 송고
김병준 신임 국무총리 내정자. 2016.11.3/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수습을 위해 '노무현·김대중(DJ)' 인선카드를 내놨지만, 야권은 이를 일축하고 강경대응으로 한걸음 더 나아간 모양새다.

일각에서 '야권 인사를 계속 반대할 수 있겠냐', '마냥 거부해 국정혼란을 부추긴다는 인상을 주는 것 아니냐'는 지적과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인물'이 아닌 '절차'를 따지는데 방점을 두겠단 뜻을 재차 나타낸 것이다.

향후 박 대통령이 어떤 인사를 내세워도 대통령의 권한을 내려놓겠다는 천명 없이 또는 야권과 사전협의 없는 인사라면 수용할 수 없단 뜻이기도 하다.

앞서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박 대통령의 개각 철회를 요구하면서 '인사청문회 보이콧'에 합의하기도 했었다.

3일 박 대통령은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에 한광옥 국민대통합위원회 위원장과 정무수석으로 허원제 전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을 내정했다.

전날엔 국무총리에 김병준 국민대 교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임종룡 금융위원장, 국민안전처 장관에 박승주 전 여성가족부 차관을 지명·내정했다.

이중 한광옥 비서실장과 김병준 총리 내정자는 각각 '야권의 어른'인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람이다.

한 실장은 김 전 대통령 가신그룹인 '동교동계' 인사로 분류되며, 김 총리 내정자는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노무현의 책사'로 불린다. 김 총리 내정자는 내정 직전까지 국민의당 차기 비상대책위원장으로도 거론돼왔다.

하지만 야권은 두 사람이 야권인사에 속하든 아니든 박 대통령의 모든 인선을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김 총리 내정자를 향해 개인적 친분을 언급하면서 '수락의사 철회'를 요청했다. 그러나 김 총리 내정자가 뜻을 굽히지 않자 '보이콧' 입장을 고수하겠다고 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 대변인도 "매번 야권인사를 뽑아다 세워놓고 통합인사처럼 코스프레를 하고 있다"며 "비서실장(한광옥)은 제2의 허수아비가 될 가능성이 있어 크게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같은 당 김부겸 의원은 MBC라디오에서 "인물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국민들의 박 대통령에 대한 신뢰나 존경심이 바닥으로 떨어졌는데,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면 현 상황에 대한 엄중한 인식이 없다고 판단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안 바뀌면 소통할 필요가 없다. 지금은 대통령이 문제이지, 우리가 김병준·한광옥을 얘기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같은 당 천정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대책위원장은 YTN라디오에서 박 대통령의 인선이 호남을 뿌리로 둔 국민의당을 배려한 게 아니냐는 평에 대해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국민의당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지금은 어디 출신이냐는 게 중요한 게 아니다"며 "문제의 핵심은 박 대통령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너무 커, 어떤 분들은 하야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분들도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광옥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 2016.11.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