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남경필 “청와대 일방적 인사 발표, 위기 해법 아니다”

(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2016-11-02 17:04 송고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2일 청와대의 국무총리 등 교체와 관련해 “일방적인 인사 발표는 위기극복 해법이 아니다”라며 선후가 바뀌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진짜 위기가 시작됐는데 위기극복은 국민 신뢰의 회복이다. 이 기회를 놓치고 있다”며 “지금은 인사를 할 타이밍이 아니고 대통령의 진솔한 고백과 책임인정이 우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비선실세 최순실씨로부터 촉발된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야당과의 적극적인 협치가 필요함을 강조하기도 했다.

앞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협치형 총리로 지목했던 남 지사는 “거국적인 위기 극복을 위해 야당과의 소통과 협치, 협치의 바탕 위에 총리를 비롯한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야당과는 물론이고 여당과의 소통도 없는 일방적 인사발표는 위기극복의 해법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신임 국무총리에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을 역임한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지명했고,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임종룡 금융위원장, 국민안전처 장관에 박승주 전 여성가족부 차관을 내정했다.


sy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