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최순실씨 딸 입시 아주 엄정 진행…총장사퇴는 없다"

송덕수 이대부총장 "일부 교과목 관리부실 조사"
학생설명회 불참한 대다수 학생 "총장사퇴"시위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2016-10-17 19:08 송고
이화여대 송덕수 부총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ECC관 이삼봉홀 앞에서 최순실 딸 정유라의 부정입학 및 특혜에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6.10.17/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최순실씨의 딸 정모씨(20)의 입학·학업 특혜논란으로 거세진 총장사퇴 압박여론에 대해 이화여대 송덕수 부총장이 "사퇴할 정도로 잘못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ECC이삼봉홀에서 교수와 교직원을 대상으로 질의응답회를 연 가운데 송덕수 부총장은 정씨와 관련한 의혹에 대해 "입시는 아주 엄정하게 진행됐고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송 부총장은 "정씨가 리포트를 제출했던 교과목에서 다소의 관리부실이 있었다"며 "학교법인 중심으로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문제점이 드러나면 조처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채플에 참석하지 않고 학점을 취득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인터넷사이트에서 학점을 딴 것처럼 조작된 게시물이 있었던 것 같다"며 "학점이 인정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최근 교수와 학생들을 중심으로 일고 있는 최경희 총장의 사퇴여론과 관련, 송 부총장은 "사퇴하지 않는다. 일부 교수와 학생들만의 생각"이라며 "사퇴할 정도로 잘못한 것이 없다"고 못박았다.

질의응답회 전 최 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오늘 이화구성원들을 대상으로 그간 언론의 집중을 받은 의혹들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매우 솔직하게 설명할 예정"이라며 "한 가지 말씀드릴 것은 전혀 특혜는 없다. 이 점만 확실하게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편 교직원 대상 질의응답회에 이어 오후 6시30분부터 학생 대상으로 질의응답회가 열렸다. 학생 몇 명이 참석했으나 수백여명의 학생들은 행사가 열리는 이삼봉홀 앞에서 "비리총장 사퇴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피켓시위를 했다.


y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