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폴리텍대, 꿈드림공작소로 특기병 진로 탐색 지원…공군에서 육군으로 확대

성남캠퍼스 시작으로 올해 240명까지 늘릴 전망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2024-03-28 10:00 송고
지난해 한국폴리테대학 성남캠퍼스에서 운영한 ‘기술직무 체험의 날’에 참여한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 장병들. (사진제공=폴리텍대학교)
지난해 한국폴리테대학 성남캠퍼스에서 운영한 ‘기술직무 체험의 날’에 참여한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 장병들. (사진제공=폴리텍대학교)

전역을 앞둔 청년 병사가 신기술을 체험해 보고, 직업교육과 취업 정보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된다.
한국폴리텍대학은 국방전직교육원과 협력해 취업맞춤특기병을 대상으로 '꿈드림공작소 기술직무 체험의 날'을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전역을 앞두고 진로를 고민하는 특기병의 진로 설정을 돕기 위해서다.

폴리텍대는 지난해 공군 특기병을 대상으로 이 프로그램을 운영한 결과 참가자의 만족도와 재참여 의사가 높은 만큼, 대상을 공군에서 육군까지 늘리고 규모도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프로그램 참가자 154명을 대상으로 자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만족도는 91.4점으로, 재참여 희망자 비율은 96.4%로 나타났다.

올해 꿈드림공작소 기술직무 체험의 날은 전역 예정 육·공군 특기병 240명을 대상으로 분기별로 진행된다. 1분기, 2분기는 성남캠퍼스에서 실시하며 3분기부터는 국방전직교육원 전직지원센터와 연계해 운영 캠퍼스를 확대한다.

참가자들은 폴리텍대 캠퍼스에서 시설·장비를 견학하고 신기술을 체험해 볼 수 있으며 산업 동향과 직업교육훈련, 취업 정보도 얻을 수 있다.
이날 성남캠퍼스에서 올해 처음 열린 행사에는 육·공군 특기병 60명이 참여해 △반도체 제조 공정 △사물인터넷(IoT) 프로그래밍 △스마트팩토리 공정을 체험하는 시간을 가졌다.

임춘건 폴리텍대 이사장 직무대리는 "꿈드림공작소 체험을 통해 청년 특기병들이 가진 무한한 가능성을 발견하고, 전역 후 뚜렷한 삶을 설계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원하는 기술 분야와 수준 등을 고려해 내실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꿈드림공작소는 폴리텍대가 35개 캠퍼스의 시설·장비를 국민에게 개방해 단기 기술교육과 체험학습 등을 제공하는 사업을 말한다. 지난해 3만7615명의 국민이 꿈드림공작소 서비스를 이용했고 예비 창업자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시제품 설계·제작을 지원한 사례는 347건이다.


freshness41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