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화보' 낸 강지영 아나 "난 반골 기질, 그냥 내 길 간다…틀 깨고 싶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4-02-23 14:43 송고
강지영 아나운서 '코스모폴리탄' 화보
강지영 아나운서 '코스모폴리탄' 화보


JTBC '뉴스룸' 주말 앵커로 활약하고 있는 강지영 아나운서가 23일 '코스모폴리탄'을 통해 화보를 공개했다.
평소의 정제되고 포멀한 스타일을 잠시 벗어 둔 채 때로는 크롭 셔츠와 데님 등 쿨한 스타일링을, 때로는 이브닝 드레스 등 우아한 스타일링을 훌륭하게 소화하며 ‘멋쁨’ 매력을 발산했다.

강지영 아나운서는 화보를 촬영하며 "솔직하게 직언, 직설 하는 성격이다 보니 차갑다, 세다는 인상이 있는데, 실은 인간미 있다"고 말했다.

강지영 아나운서 '코스모폴리탄' 화보
강지영 아나운서 '코스모폴리탄' 화보

때론 안경을 쓰고, 때론 청바지를 입으며 신선한 바람을 일으킨 강지영 아나운서는 "정형화된 여성 아나운서의 틀을 깨고 싶었다"며 "처음부터 저는 전형적인 아나운서가 아니었고, 그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기도 했다. 그러다 어느 순간부터 ‘다르다는 걸 인정하자, 그냥 나의 길을 가자’는 마음가짐을 먹게 됐다"고 전했다.

강 아나운서는 "언젠가 내 이름을 건 토크쇼를 해보고 싶다"는 야심을 밝히며 "나이가 들어 '래리 킹 쇼'의 진행자 래리 킹처럼 백발에 멜빵 바지를 입고 쇼를 진행하면 멋질 것 같지 않냐"며 웃었다.

강지영 아나운서 '코스모폴리탄' 화보
강지영 아나운서 '코스모폴리탄' 화보

그런 강지영 아나운서의 SNS 프로필 문구 'I do things for fun'에 대해 "그것이 나의 모토다. 무모해 보여도, 재미있어 보이면 한다"며 "반골 기질이 있어서 전형성을 벗어난 것,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것에 재미를 느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아나운서가 AI로 대체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지금도 단신 스트레이트는 AI가 쓸 수 있고, 속도로만 치자면 어떤 매체보다 트위터 같은 SNS가 제일 빠르다. 하지만 필자의 의견이 담긴 사설, 칼럼은 살아남을 것"이라며 "신뢰할 수 있는 사람의 목소리를 듣는 거기 때문에 아나운서도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믿을 수 있는 목소리를 가진 사람이 되고 싶다"고 포부를 말했다.

강지영 아나운서 '코스모폴리탄' 화보
강지영 아나운서 '코스모폴리탄' 화보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