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우현·우희진·황석정·한은성, '환상연가' 재미 더한 명품조연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1-26 18:45 송고
KBS 2TV
KBS 2TV
'환상연가'를 빛내는 명품 조연 배우들이 활약이 눈길을 끈다. 

매주 방송 중인 KBS 2TV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 / 연출 이정섭)는 애틋한 로맨스와 함께 권력을 차지하기 위한 인물들의 대립 구도로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주연 박지훈, 홍예지, 황희, 지우의 치열한 서사뿐만 아니라 독보적인 개성을 지닌 캐릭터들이 존재감을 더하며 극을 빛내고 있다. 

◇ 우현, 박지훈의 든든한 오른팔

먼저 우현은 사조 현(박지훈 분)의 최측근 내관이자 사조 현의 편에서 악희(박지훈 분)를 경계하는 능내관으로 분해 관록이 돋보이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사조 현을 돌봐 온 만큼, 그의 이상 증세와 인격 전환을 누구보다 빨리 알아차리는 눈치 백단의 인물이기도 하다. 우현은 선을 넘을 듯 말 듯, 농담 반 진담 반의 귀재인 능내관에 완벽히 빙의해 극의 코미디를 책임지고 있다. 

◇ 우희진, 미워할 수 없는 허당 매력

우희진은 극 중 사조 승(김태우 분)의 후궁이자 사조 융(황희 분)의 어머니 청명비로 등장한다. 청명비는 시샘 많고 표독스러운 듯하지만 곧잘 제 꾀에 걸려 넘어지는 허당기가 매력이다.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투명한 성격 탓에 시청자들에게 '미워할 수 없는 악역'이라는 평도 끌어냈다. 야망도 욕심도 질투도 많지만 은근히 사랑스러운 청명비의 매력을 극대화한 우희진의 열연 또한 돋보였다. 

◇ 황석정,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마성의 1인 2역

황석정은 극 중 사조 현과 악희의 비밀을 아는, 남자와 여자의 몸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무당 충타로 활약 중이다. 충타의 신비로운 정체 또한 '환상연가'의 판타지적 특성을 부각하는 요소다. 황석정은 계산적인 야망가 남충타와 사랑밖에 모르는 여충타를 넘나들며 개성 강한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조 현과 악희 사이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는 무당 충타의 활약으로 인해 또 어떤 일들이 일어날지 궁금해진다.

◇ 한은성, 믿음직한 호위무사

한은성은 사조 현의 호위무사이자 지전서 역을 맡아 듬직한 매력으로 설렘을 안겼다. 그는 사조 현의 안위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이지만, 사실 황후 금화(지우 분)의 집 하인 출신으로서 그녀를 향한 연모의 마음을 숨기고 있다. 오직 금화를 위해 왕의 호위무사로 살아가는 그가 앞으로 사랑 때문에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미처 피어오르지 못한 그의 로맨스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환상연가' 8회는 오는 29일 오후 10시1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