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전 연인' 이소라·신동엽, 23년 만의 재회 "우린 결혼했으면 2년 만에 이혼"

'슈퍼마켙 소라' 6일 영상 공개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3-12-06 08:52 송고 | 2023-12-06 09:12 최종수정
사진제공=메리앤시그마
사진제공=메리앤시그마
방송인 이소라와 신동엽이 23년 만에 재회하는 가운데, 두 사람이 재회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6일 오후 6시 유튜브 채널 '메리앤시그마'를 통해 공개되는 '슈퍼마켙 소라' 첫 번째 에피소드에서 이소라와 신동엽이 23년 만에 한 화면에서 만나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 이소라는 신동엽이 등장하기 전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슈퍼마켓을 찾아온 신동엽을 보고 미소와 함께 포옹으로 환영했다.

방송 전 신동엽의 '슈퍼마켙 소라' 출연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신동엽의 아내가 정말 대인배다"라는 대중들의 반응이 이어졌던 가운데 신동엽은 프로그램 캐스팅 소식을 들은 아내 선혜윤 PD의 반응을 직접 전했다. 이에 이소라 역시 신동엽과 헤어진 후 곤란했던 과거 에피소드를 꺼내놨다.

이소라와 신동엽은 헤어지지 않고 결혼에 성공했다면 어땠을지를 상상하기도 했다. 스치는 만남을 제외하고 23년 만에 다시 마주 앉은 두 사람은 재회 소감과 함께 과거의 추억을 함께 떠올리며 웃고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감동케 하지만 바로 "우리가 결혼했다면 2, 3년 만에 이혼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아 제작진을 폭소케 했다는 전언이다.
'슈퍼마켙 소라'의 연출을 맡은 메리고라운드 한수빈 PD는 "기존 패러다임을 바꾸는 역사적인 순간에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라며 "신동엽이 세트로 입장하기 전 이소라를 비롯해 제작진들 역시 숨이 막히는 것 같았지만 서로를 존중하면서도 함께한 시간을 유쾌하고 아름답게 풀어가는 두 분의 모습을 가감 없이 담아내려 했다"라고 이번 회차에 대해 귀띔했다.

이어 "앞으로도 이소라의 엉뚱하면서도 진솔한 매력이 다양한 게스트들과 만나 지금까지 보지 못한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는 색다른 토크 콘텐츠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