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충북 가정집·모텔 등 3곳서 빈대 추가 발견…살충작업 완료

도내 빈대 출현 4건으로 늘어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2023-11-23 13:59 송고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충북 가정집과 숙박시설 등 3곳에서 빈대가 추가로 발견됐다.

23일 충북도에 따르면 청주 가정집 2곳과 진천 숙박시설 1곳에서 빈대가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민간소독업체에 의뢰해 살충작업을 마쳤다.

지난 14일 충주시 원룸에서 도내 첫 발견 후 빈대 출현 사례는 모두 4건으로 늘었다.

도 관계자는 "감염병을 유발하는 매개충은 아니나 흡혈로 수면방해나 가려움증 같은 불편을 초래한다"며 "물리적 예방 수칙을 숙지하고 위생관리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는 빈대 확산을 막기 위해 합동대책본부를 가동하고 1만여 개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집중점검을 하고 있다.

빈대는 어두운 장소나 벽 틈새 등에서 숨어살면서 사람이나 동물 피를 먹지 않고도 수개월간 생존할 수 있다.

살충제 내성을 갖고 있어 박멸이 어렵다. 진공청소기나 고온의 열처리 방식의 물리적 방제를 병행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vin06@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