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OTT 가계지출 느는데 정부 통계는 無…"디지털 콘텐츠 통계 필요"

[국감브리핑]박완주 "기기구매비·서비스 이용료 별도 집계해야"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23-10-11 11:39 송고
© News1 김지영 디자이너
© News1 김지영 디자이너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 디지털 콘텐츠 관련 가계지출 통계 수립의 필요성이 지적됐다. 정부가 이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해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11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완주 무소속 의원은 "최근 OTT, 유튜브, 음악스트리밍 앱과 같은 디지털 콘텐츠에 대한 가계지출이 급증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의 '디지털전환시대 콘텐츠 이용 트렌드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OTT 이용자들은 평균 2.7개의 유료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을 구독하고 있다.

또 이용자의 42.5%는 서비스 이용 시 경제적 부담이 가장 큰 불편한 점이라고 답했다.

그런데 주요 OTT 업체인 넷플릭스는 2021년 11월에 이어 올해 연말 또다시 프리미엄 서비스료를 인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디즈니플러스도 당장 다음 달부터 요금이 40% 인상될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정부는 가계의 디지털 콘텐츠 소비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관련 정책을 수립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현재 통계청의 가계동향 조사 항목을 분석해 보면 통신비는 크게 통신단말기와 통신비로 집계되고 OTT 구독료, 유튜브 이용료 등은 공연·극장 관람료, 독서실 이용료, 게임기기 구매비 등과 함께 '오락·문화'로 집계되고 있다.

박완주 의원은 "통계청이 내년부터 기존의 통신항목에 OTT 구독료를 포함해 정보통신비 항목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으나 기기구매비와 서비스 이용료는 규모의 차이가 크기 때문에 정확한 현황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OTT와 같이 국민 대부분이 이용하는 서비스의 정부통계가 없어서 사업자가 무리한 가격인상을 단행하는 듯 소비자 피해가 우려된다"며 "과기정통부와 통계청이 협의해 시대의 흐름에 맞게 별도의 디지털 콘텐츠 서비스 통계가 확립해야 한다"고 했다.


flyhighr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