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원욱 "역겹다, 쓰레기 문자 받아…'재명이네 마을' 혐오정치 산실"

이재명 강성 지지층이 보낸 욕설 비난 문자 공개
"이재명 대표, '재명이네 마을' 이장 그만둬야"

(서울=뉴스1) 김경민 기자 | 2023-10-02 15:59 송고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비명계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이재명 대표가 이장으로 있는 '재명이네 마을' 까페는 혐오정치의 산실이 됐다"며 "이 대표가 '재명이네 마을' 이장을 그만두어야할 가장 큰 이유"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의 강성 지지층에게 받은 문자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에 따르면 강성 지지층들은 '현수막에 이원욱 얼굴 사진 거니 더 역겹다', '해당행위 하는 쓰레기', '수박 아웃', '탈당하고 국민의힘이나 가라'는 등의 문자를 보냈다. 

이 의원은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가결과 영장심사 기각이라는 사태 이후의 날카로움이 반영된 것이라곤 하지만 이정도 표현은 혐오발언에 불과하다"며 "이런 표현을 혹시 있을 자식들이 본다면 무엇을 배울까 참담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원이니 그럴 수 있다는 주장도 혐오표현이 당연시되는 이유일 수 없다"며 "비판할 때는 더욱 자신의 태도를 돌아봐야 한다. 그래야 비판이 비난, 혐오가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선 이후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의 줄임말) 속에서 자랑스럽게 여겼던 '개딸'이란 단어가 국민적 혐오가 됐다"며 "대표 단식 과정에서 국회에서는 오직 이재명 대표만을 생각하는 나이는 장년이지만 분명 개딸 혹은 개이모, 개삼촌인 두 분의 폭력사태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국회경비대 소속 경찰 2명이 검거 과정에서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되어 봉합 수술을 받았다"며 "민주당이 야기한 일들이다. 민주당 지도부 누구도 그 경찰 두 분께 사과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무엇을 해야 할지 민주당은 고민해야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실정에 대한 반사이익이 아닌 실력으로 총선에서 승리하고자 한다면 국민에게 수권정당의 면모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km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