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 월드컵공원 하늘공원서 '목공한마당'…6~12일

6개 자치구·서울대공원 등 참여…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23-10-04 06:00 송고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월드컵공원 하늘공원에서 6일부터 12일까지 다양한 목공체험이 가능한 '서울 목공한마당' 행사를 연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전통적인 서각, 목부작(국화) 등 전시와 목공 제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참여 프로그램들로 구성됐다. 

행사에는 도봉구, 양천구, 은평구, 강서구, 중랑구, 강동구 등 6개 자치구와 서울대공원에서 운영하는 목공소가 참여해 평소 진행하던 체험프로그램들을 선보인다.

중랑구는 '나무로봇 열쇠고리 만들기'와 '수공구 체험: 스트링아트' 프로그램을 6~9일, 스트링아트 수공구체험을 10~12일 하루 3회씩 진행한다.

도봉구는 목공한마당 행사가 진행되는 7일간 '화분 및 화분 받침 만들기'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은평구는 '어린이 자동차 만들기 체험', '팽이와 에그트레이' 등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강서구는 성인을 대상으로 '원목 발받침 만들기', 어린이와 가족을 대상으로 '나무기차 만들기' 프로그램을 7~9일 운영한다.

서울대공원에서는 연필꽂이, 수저통 등 다양한 용도로 쓸 수 있는 '사각 나무통 만들기' 프로그램을, 광진문화원 서각반에서는 '어린이 나무그림 먹물 체험' 프로그램을 행사기간 동안 상시 진행한다.

행사장 한쪽에서는 한국통신대 농학과의 국화 목부작 15점이 전시된다. 목부작은 분재를 고목에 붙여 자라게 해 만든 관상용 장식품이다.

광진문화센터 서각교실에서도 목재를 파 글자를 새겨넣은 서각 작품 20점을 선보인다.

'목공한마당' 행사는 목공에 관심이 있는 시민 누구나 현장에서 참여할 수 있으며 안전한 체험을 위해 회당 참여인원이 제한된다.

이은주 공원여가사업과장은 "목공한마당에서의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현장에서 참여하는 모든 분들이 즐겁고 풍성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jung907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