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CJ대한통운, 우크라이나 재건사업 본격 참여…물류기업 유일

원희룡 국토부 장관 주도 '원팀코리아' 성과
6대 프로젝트 중심 재건사업 본격 개시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2023-09-17 10:31 송고
CJ대한통운이 물류기업으로 유일하게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참여한다.(CJ대한통운제공)
CJ대한통운이 물류기업으로 유일하게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참여한다.(CJ대한통운제공)

CJ대한통운이 본격적으로 닻을 올린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참여한다. 물류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우크라이나 재건부 등 정부 관계자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재건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교두보를 마련했다.
CJ대한통운(000120)은 강병구 글로벌부문 대표가 지난 13~14일 '우크라이나 재건협력 대표단'(원팀코리아) 일원으로 키이우에서 열린 '한국-우크라이나 재건 포럼'에 참석, 젤렌스키 대통령을 비롯한 현지 관계자들을 만나 다양한 재건협력 논의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원팀코리아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단장으로 국토부∙해양수산부 및 18곳의 공공∙민간기업이 참여해 구성됐다. 물류기업은 CJ대한통운이 유일하다.

이틀간 진행된 재건협력 논의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은 강 대표에게 "유럽의 관문 역할을 하는 우크라이나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철도와 항만운송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을 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재건협력 논의의 결과로 CJ대한통운은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참여 중인 투자회사 JJ그룹과 우크라이나 루츠크(Lutsk) 지역에 500만톤 이상의 화물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의 내륙항만(dry port) 개발을 위해 협력하기로 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JJ그룹은 우크라이나 소크랏(Sokrat) 투자그룹을 주축으로 만들어진 민간 지주회사다.

루츠크는 우크라이나 북서부 스티르강 유역에 위치한 도시로 철도∙육상운송의 요지로 꼽힌다. CJ대한통운과 JJ그룹은 항만과 철도운송을 연결할 수 있는 대규모 내륙항만을 통해 곡물∙식용유 등 식량자원 운송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국 대표단과 우크라이나 정부가 도로∙철도∙공항 등 주요 교통시설 복원, 카호우카 댐 복구, 상하수도 정비 등 필수적인 생활 인프라 재건을 중심으로 한 '6대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CJ대한통운은 관련 장비와 건설자재 등을 운반하는 프로젝트 물류사업도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재건사업에 참여하는 기업들과의 협력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CJ대한통운은 중장기적으로 우크라이나 우체국과 함께 K뷰티∙패션 등 한국 상품 진출에 대비한 물류사업 협력 논의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두바이와 튀르키예에 기반을 둔 해외 계열사 CJ ICM과 올해 초 진출한 폴란드 사무소를 통해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CJ ICM은 2017년 중동 중량물 물류 1위 기업인 이브라콤 지분 51%를 인수해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중동∙유럽∙CIS(구소련 독립국가연합) 등 3개 대륙에 걸쳐 19개국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강병구 글로벌부문 대표는 "민관 합동 ‘원팀코리아’를 구성해 한국 기업들이 우크라이나 재건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은 정부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생활 안정과 경제상황 개선에 필수적인 물류 인프라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jinny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