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중국, 美의 대만 군사 지원 계획에 "난폭한 내정 간섭" 비판

美, PDA 발동 첫 대만 원조…3억4500만달러 규모
"대만독립 세력 선동해 도발 일으켜"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2023-08-01 15:46 송고
10일(현지시간)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케빈 매카시 미국 하원의장의 회동에 반발한 중국 해군 상륙함이 대만과 인접한 푸젠성 푸저우의 핑탄섬 해상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3. 04. 11©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10일(현지시간)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케빈 매카시 미국 하원의장의 회동에 반발한 중국 해군 상륙함이 대만과 인접한 푸젠성 푸저우의 핑탄섬 해상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2023. 04. 11©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중국 국방부가 미국의 대만 군사 지원 계획 발표에 중국 내정을 '난폭하게' 간섭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1일 중국 국방부에 따르면 탄커페이 대변인은 이날 미국이 대만에 3억4500만달러 규모의 장비와 훈련 등 군사 원조를 제공할 예정인 데 대한 중국 측 입장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지원안은 비상시 의회 승인 없이 대통령이 직접 집행할 수 있는 대통령사용권한(PDA)을 발동한 첫 대만 원조다.

탄커페이 대변인은 "미국이 대만에 군사 원조를 제공하는 것은 중국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하는 것이자 중국의 주권과 안보 이익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대만해협의 평와와 안정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것"이라며 "이에 단호하게 반대하며 미국 측에 엄정하게 항의했다"고 말했다.

탄 대변인은 "대만 문제는 중국의 핵심 이익과 직결되며 중미 관계에 있어 넘을 수 없는 레드라인"이라며 "미국 일부 세력은 패권주의적 태도와 냉전적 사고에서 출발해 무기 수출, 군사 지원, 합동 훈련과 같은 악행을 지속해 '대만 독립' 세력을 선동해 도발을 일으키고 양안 대립과 대만해협 정세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모든 형태의 미-대만 군사 유착을 통해 잘못되고 위험한 길을 멀리 가지 않기를 촉구한다"며 "중국 인민해방군은 대만해협의 형세를 주시하고 시종일관 고도의 경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국가 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수호하고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지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ejju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