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나 △△아빠인데, 내가 변호사야"…상상 초월 서이초 학부모들

교사들 '학부모 갑질' 제보 잇따라…"학폭 민원 대부분 법조인"
"후배 교사, 울면서 찾아오기도…저경력 교사 근무 힘든 학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23-07-21 09:08 송고 | 2023-07-21 10:37 최종수정
20일 오후 신규 교사가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 서초구 한 초등학교에서 열린 추모문화제에서 추모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2023.7.20/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20일 오후 신규 교사가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 서초구 한 초등학교에서 열린 추모문화제에서 추모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2023.7.20/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서울 서초구 서이초등학교 1학년 담임교사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 알려진 이후 서이초 학생 학부모들의 '갑질'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서이초 교사들은 "서이초의 민원 수준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라고 했는데, 극단적 선택을 한 A씨도 이런 민원에 시달렸다는 제보다.

서울교사노동조합이 21일 최근 2~3년간 서이초에서 근무했거나 현재 근무 중인 교사들의 제보를 취합한 자료를 보면 A씨는 담당 학급의 한 학생이 다른 학생의 이마를 연필로 긋는 사건이 벌어진 이후 가해자 혹은 피해자 학부모로부터 수십통의 휴대폰 전화를 받았다고 동료 교사에게 하소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학급의 또 다른 학생은 수업 시간에 '선생님 때문이야'라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는데 A씨는 출근할 때 그 학생의 환청이 들리는 것 같다고 동료 교사에게 얘기했다고도 한다.

서울교사노조에 제보한 B교사는 최근 학교폭력을 담당했는데 학폭 사안 처리 당시 한 학부모로부터 '내가 △△ 아빠인데 나 뭐하는 사람인지 알지? 나 변호사야'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한다.
B교사는 서이초의 민원 수준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이며 학폭 민원과 관련된 대부분의 학부모가 법조인이었다고 제보했다. B교사는 학부모 민원이 너무 많아 대부분의 교사들이 근무를 매우 어려워했다고 제보했다.

C교사는 '울면서 찾아온 후배 교사에게 위로를 해 주고 도움을 준 적이 있지만 전체적으로 그러지 못했다'고 자책했다고도 한다.

D교사는 A씨에 대해 "평소 7시30분이면 출근하는 성실한 교사였고, 최근 근황을 묻는 동료교사의 질문에 '작년보다 10배 더 힘들다'고 말했다"고 제보했다.

서울교사노조 측은 "경찰은 의혹을 확인할 수 있는 외부 정황이 없다'고 하지만 학부모의 과도한 민원과 학생 생활지도의 어려움을 짐작할 수 있는 여러 정황을 추가 제보를 받아 확인했다"며 "경찰과 교육 당국은 이를 간과해서는 안 되며, 유족을 비롯한 전국의 교사 등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yos54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