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조폐공사, 여권 발급량 1일 평균 3만 2000권 비상체제 가동

연장근로 및 추가 인력 투입…2월 중순 정상화될 듯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23-02-03 15:11 송고
현용여권 사진 1부
현용여권 사진 1부

한국조폐공사가 여권 발급기간 증가에 따른 국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일일 평균 발급량을 2만 5000권에서 3만 2000권으로 30% 가량 늘리기로 했다.

조폐공사는 코로나 해제 분위기로 겨울방학과 설 연휴가 맞물려 최고치를 보였던 여권 신청량으로 지연됐던 여권발급 소요일이 2월 중순부터 정상화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3일 밝혔다.
여권 발급 프로세스는 민원인이 구청을 통해 여권을 신청하면 다음날 조폐공사로 관련 정보가 이송돼 조폐공사에서 발급 후 구청으로 다시 배송된다. 신청부터 배송 받는데 걸리는 기간이 여권발급 소요일이다.

조폐공사는 미발급량이 설 연휴 직전 정점을 찍은 후 3일 현재 미발급량은 감소 추세에 있으나 지난해 10월 일본 무비자 입국 허용과 봄방학 등 해외여행 수요는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폐공사는 포스트코로나 상황에 대비해 과거 월별 발급 실적을 분석하고 지난해 12월부터 늘어난 여권 신청량 해소를 위해 연장근로를 실시했으며, 지난 설 연휴 기간 발급 작업을 실시한 바 있다. 이달에는 작업교육을 마친 다른 공정의 생산인력을 추가 투입하는 등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했다.
조폐공사는 여권 신청이 한꺼번에 몰릴 것에 대비해 외교부와 긴밀히 협의해 공백여권 400여만권을 비축해 놨다. 공백여권은 개인 정보면이 인쇄되지 않은 중간 제품으로 발급기간을 줄이는데 큰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된다.

조폐공사 관계자는 “여권 발급이 일시에 몰리며 발급 소요일이 늘어나면서 국민들에게 불편을 끼쳐 드린 점 죄송하다”며 “일일 발급량을 늘려서 2월 중 발급 지연을 해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cs420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