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조달청, 국제 조달 네트워크 활용 혁신기업 수출 지원

혁신조달 5년 차…공공구매·기술개발 우대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23-02-02 10:43 송고
 
 
 
조달청은 2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기술력과 공공력을 인정받아 혁신제품으로 지정받은 혁신기업 대표들과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

올해 첫 신규 지정받은 82개 혁신제품은 지난해 민간이 참여해 혁신제품을 발굴하는 스카우터제도 등 엄격한 심사와 검증을 통해 제품의 공공성과 혁신성을 인정받았다.
신규 지정 혁신제품은 혁신장터에 등록돼 3년간 공공기관에서 수의계약으로 구매가 가능하며, ‘조달청이 첫 구매자가 돼 혁신제품을 테스트’하는 혁신제품 시범구매사업 기회가 제공된다.

신규 혁신기업들은 혁신제품의 공공구매 확대를 위해 조달청의 적극적인 제품홍보와 현재 3년인 지정기간의 연장, 신속한 규격 추가 허용 등 제도 개선사항을 건의했다.

조달청은 지정기간 연장, 규격 추가 허용 등 요구사항을 조달정책에 적극 반영하고, 우수 혁신기업에 대한 연구개발(R&D) 자금 우대 등 판로 확대를 위한 혁신기업 맞춤형 지원방안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조달청은 혁신기업의 수출 확대를 위해 국제 조달 네트워크를 활용한 공공조달 맞춤형 수출지원 방안도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코이카, 코트라 등 해외원조(ODA) 담당기관과 협력을 통한 혁신제품의 패키지 수출 지원과 혁신제품의 해외 실증기회 확대방안을 검토하고 해외 바이어 수출상담회를 통해 글로벌 마케팅 기회도 넓힐 예정이다.

이종욱 청장은 “올해는 혁신조달이 5년 차에 접어든 만큼 국민이 실질적으로 성과를 체감하도록 질적인 도약을 이뤄야 한다”라며 “선도 혁신기업이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인정 받아 세계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pcs420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