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G마켓 설 선물 키워드는? '금쪽 같은 내새끼'

설 앞두고 자녀 선물 관련 품목 급증…최대 2배 이상 증가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2023-01-09 08:29 송고
 G마켓 설 선물 키워드(G마켓 제공).

올해 설에는 자녀·조카 혹은 손주에게 선물을 주는 손길이 더 늘어날 전망이다. 설을 앞두고 아이 선물과 관련된 품목의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G마켓이 설 프로모션인 '설빅세일'이 시작된 이후(1월2일~1월5일) 카테고리 판매량을 지난해 행사 대비 분석한 결과 '문구·학용품'은 104%, '노트북·PC'는 72%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도서·교육'(52%), '장난감·완구'(66%), '자전거·레저'(25%)를 비롯해 영유아를 위한 '출산·육아용품'(23%) 등 일명 '아이 선물템'들이 모두 증가세를 보였다.

세부품목 별로 살펴보면 스포츠완구(72%)·캐릭터완구(46%)·블록(50%)의 판매가 늘었다. 노트북(101%)·스마트워치(119%)·디지털학습기(342%)·게임기(37%) 등의 디지털기기도 인기를 끌었다.

롤러스케이트(43%)·킥보드(37%) 같은 레저용품과 신생아 완구(98%)·신생아 선물세트(66%) 등의 영유아용품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유아동한복도 지난해보다 142% 더 팔렸다.

이러한 트렌드는 설빅세일 인기 랭킹에서도 드러난다. 누적 거래액을 기준으로 순위가 매겨지는 '제일 잘 나가는 상품' 톱10 품목 중 노트북, 게이밍 모니터와 같은 디지털기기와 에버랜드 이용권 등의 아이 선물템이 5개가 오르는 등 절반의 비중을 차지했다.

G마켓 관계자는 "엔데믹 이후 처음 맞이하는 설날을 앞두고 장난감·디지털기기 등 아이들이 좋아할 만할 선물을 온라인을 통해 미리 준비하려는 수요로 보인다"며 "설빅세일의 다양한 혜택을 충분히 활용한다면 더욱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물을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iyounba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