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메타버스 플랫폼 'ZEP', 누적 이용자 300만명 돌파

젭, 3월 정식 서비스 출시하며 초반 흥행몰이
가상 오피스 시장 공략…장기 성장 기반 마련

(서울=뉴스1) 이정후 기자 | 2022-11-30 15:21 송고
메타버스 플랫폼 '젭'(ZEP) 누적 이용자 300만명 돌파 기념 인포그래픽(슈퍼캣 제공)

젭(ZEP)은 자사가 서비스하는 동명의 메타버스 플랫폼 'ZEP'이 정식 서비스 시작 8개월 만에 누적 이용자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젭은 '제페토' 운영사 네이버제트와 모바일게임 '바람의나라: 연' 개발사인 슈퍼캣이 출자해 만든 합작회사다.

젭은 서비스 초기부터 최대 5만명의 대규모 인원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웹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유통, 교육, 금융,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기업 및 기관이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하며 메타버스 플랫폼으로서 입지를 다져왔다.

젭은 베타 서비스 100일 만에 누적 이용자 100만명을 기록하며 초반 흥행을 달성했고 이달 기준 월간 활성 이용자(MAU)는 70만명, 누적 이용자는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약 35만개에 이르는 메타버스 공간이 생성됐으며 이용자들의 1인당 체류 시간은 평균 27분으로 나타났다. 또한 1억6500만개 이상의 텍스트 메시지가 전송됐으며 비디오 챗 기능을 활용해 이뤄진 비대면 소통 건수는 140만회에 이른다.

젭은 프리미엄 스페이스를 통해 행사, 교육 등 기존 사업 영역을 고도화하는 동시에 글로벌 기업 근무 환경에 맞춰 가상 오피스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업무에 사용되는 툴을 젭에 연동하고 영상과 음성, 텍스트를 활용한 소통을 강화해 접근성을 높일 예정이다.

김상엽 젭 공동대표는 "지난 1년간 메타버스라는 신 영역에서 많은 시행착오를 거친 끝에 누적 이용자 300만명이라는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빠른 이용자 증가 속도에 맞춰 서비스 품질 및 이용자 만족도를 향상시켜 질적 성장을 함께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일 네이버제트는 젭의 지분 6만6000주를 약 10억원에 슈퍼캣에 처분하면서 지분율이 40%에서 26.68%로 감소했다. 슈퍼캣은 높아진 지분율을 토대로 메타버스 사업 강화의 뜻을 밝힌 바 있다.


leej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