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설현·임시완 풋풋 힐링극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11월 공개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2-10-13 09:07 송고
지니TV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제공
지니TV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제공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가 11월 공개된다. 

지니TV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극본 연출 홍문표 이윤정/제작 지티스트) 측은 13일 김설현 임시완 출연과 11월 편성 소식을 전했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인생 파업을 선언한 자발적 백수 여름(김설현 분)과 삶이 물음표인 도서관 사서 대범(임시완 분)의 쉼표 찾기 프로젝트다. 복잡한 도시를 떠나 아무것도 하지 않기 위해 찾아간 낯선 곳에서 비로소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와 구례, 곡성, 남해 등 로케이션 촬영을 통해 아름다운 영상미까지 선사할 계획이다.

김설현은 인생 파업을 선언하고 안곡마을로 오게 된 이여름의 성장 서사를 그린다. 임시완은 수줍음 많은 도서관 사서 안대범 역을 맡아 180도 다른 변신을 보여준다. 신은수, 방재민 등 주목받는 청춘 배우들도 합류해 풋풋한 케미를 더한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연출은 이윤정 감독이 맡았다. 많은 사람들의 인생 드라마로 남은 '커피프린스 1호점'을 비롯해 '트리플', '하트투하트', '치즈인더트랩' 등을 이끈 이윤정 감독은 트렌디하고도 따뜻한 감성을 담은 연출로 주목을 받았다. 전공 장르로 돌아온 이윤정 감독과의 시너지가 기대를 높인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신병', '굿잡', '가우스전자' 등을 선보인 KT스튜디오지니가 기획한 작품으로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 '라이브', '왕이 된 남자, '호텔 델루나', '우리들의 블루스'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탄생시킨 지티스트가 제작을 맡아 완성도를 높인다.

오는 11월 지니 TV, seezn, ENA 채널에서 공개된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