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스맨파' 악플에 보아 측 "명예훼손에 법적대응할 것"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2-09-21 15:30 송고
가수 보아/뉴스1 © News1 
가수 보아 측이 악플에 법적 대응을 한다. 

보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1일 "보아의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비롯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SNS, 포털사이트 등에 악의적인 글과 댓글, 명예훼손 및 인격 모독성 게시물 등이 무분별하게 게재 및 유포되고 있다"라고 했다. 

이어 "이는 명백한 불법행위이며 강력한 법적 조치의 대상으로, 당사는 현 상황을 좌시하지 않고 아티스트의 인격과 명예를 보호하기 위하여 온라인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법행위에 대해 이미 자료를 수집해 고소를 준비중이며, 무관용 원칙하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취하여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보아가 저지(심사위원)로 출연 중인 Mnet '스트릿맨파이터'(스맨파)와 무관하지 않다. 지난 20일 방송 이후 보아의 인스타그램에는 '스맨파'와 관련된 비판, 악플들이 달렸기 때문. 방송에서 프라임킹즈와 뱅크투브라더스의 탈락 배틀이 펼쳐졌고, 보아를 비롯한 장우영 은혁 세 저지가 모두 '기권' 판정을 내 재대결이 이뤄졌다. 이 대결에서 트릭스가 패배했고 최종적으로 프라임킹즈가 탈락 크루로 호명됐다. 

이에 일부 시청자들은 저지들의 심사평과 기권 판정이 납득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을 보였도, 그 가운데에서 심각한 악플도 나왔다. 보아는 이에 대해 "저지가 배틀팀을 정하는 것도 아니다, 매번 이럴 생각하니 지찬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