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커튼콜' 고두심, 은발 변신 첫 스틸…기품 넘치는 호텔 총수 [N컷]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9-20 13:54 송고
KBS 2TV 커튼콜 스틸

배우 고두심이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에서 은발로 변신한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10월 처음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연출 윤상호/ 극본 조성걸/ 이하 '커튼콜')은 시한부 할머니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극 중 고두심은 호텔 낙원의 설립자이자 총수인 자금순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고두심의 연기 변신에 대한 예고가 담겨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세월의 흐름이 내려앉은 백발임에도 꼿꼿한 자태와 우아한 기품이 돋보여 고두심이 그려갈 남다른 품격의 호텔 설립자의 모습은 어떠할지 벌써부터 기대가 뜨겁다.

고두심은 호텔 총수이기 이전에 다정한 할머니의 인자한 모습을 환한 웃음으로 담아냈으며, 호텔 설립자다운 당당한 위엄과 업무를 보고 있는 프로내셔널한 인물의 특징도 보여준다. 특히 상념에 젖은 듯 멍하니 시선을 늘어뜨린 모습이나 애절한 감정을 담담한 표정으로 그려낸 스틸은 특별한 대사나 장치 없어도 밀도 높은 분위기로 드라마의 한 장면을 순식간에 완성해내고 있어 '명불허전'다운 연기 저력을 예고한다.

무엇보다 자금순은 10대에 광복을 맞이하고 6·25 전쟁을 겪는 등 격동의 한국사를 관통해온 굴곡진 인물이라는 점에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섬세한 감정선을 지닌 명배우 고두심이 남다른 인생 무게를 디테일하게 표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커튼콜' 제작사인 빅토리콘텐츠 측은 "어디서부터 어디까지가 연기이고 실제인지 분간이 안 될 정도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게 녹아든 자금순을 첫 촬영에서부터 만날 수 있었다"며 "고두심이 특별한 부침 없이 오랜 시간 동안 대중으로부터 명배우라는 애칭을 받고 있는 이유와 결결이 살아 움직이는 캐릭터의 생동감이라는 게 어떤 것인지 이번 작품에서도 여실히 아시게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커튼콜'은 '달이 뜨는 강' '바람과 구름과 비'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영화 '히트맨' '청년경찰' 등을 제작한 조성걸 작가가 의기투합해 방영 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법대로 사랑하라' 후속으로 오는 10월 중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