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vs최시원, 극과극 연애관 '설전' [N컷]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9-20 09:13 송고
ENA 얼어죽을 연애따위 스틸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와 최시원이 야밤 옥상 회동 중 연애관에 대한 극과 극 의견차로 뜨거운 설전을 벌이는 모습이 포착됐다. 

오는 10월5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되는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 연출 최규식)는 20년 절친 '여름'과 '재훈'이 뜻하지 않게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다.

먼저 이다희는 손만 대면 망작 확정인 예능국 10년 차 PD 구여름 역, 최시원은 일도 연애도 흥미를 잃고 반백수처럼 살아가는 성형외과 페이 닥터 박재훈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고등학생 때부터 20년간 동고동락한 동네 절친으로 분해, 현실 남사친 여사친 연기로 시청자와 공감대를 형성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이다희와 최시원이 닭발을 안주 삼아 소주를 원샷하는 대리만족 '닭발 먹방 투샷'이 포착됐다. 극 중 구여름(이다희 분)과 박재훈(최시원 분)이 늦은 밤 옥상에서 만나 '연애'를 주제로 티격태격 설전을 벌이는 장면이다.

구여름은 잔뜩 상기된 얼굴로 열변을 토하며 닭발 삿대질을 시전하고, 박재훈은 그런 구여름의 도발에도 동요 없이 얄미운 닭발 포즈를 취하거나 빤히 바라보며 팩폭 조언을 하는 등 현실 반응을 보인다. 구여름이 좀처럼 흥분을 감추지 못하는 이유는 과연 무엇일지, 뜨겁게 달아오른 구여름과 차갑게 식은 박재훈, 극과 극 두 친구의 설전 결과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하면 이다희와 최시원은 장면을 앞두고 서로를 보자마자 손가락 세 개를 펼치며 귀엽게 흔드는 '닭발 인사'를 건네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이어 촬영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각자의 캐릭터에 오롯이 녹아들어, 현실 연애를 겪은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대사와 상황을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두 사람이 천연덕스러운 얼굴로 쉼 없이 내뱉는 티키타카 대사 핑퐁에 현장의 스태프 모두 웃음을 터트리면서, 단짠단짠 현실 연애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불지폈다.

제작진은 "이다희와 최시원 모두 생활 연기 달인들이라 불릴 정도로 구여름, 박재훈의 모습을 더할 나위 없이 표현해주고 있다"며 "붙기만 하면 대폭발을 일으키는 두 사람의 완벽한 케미스트리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이날 오후 9시 처음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