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단독]정부가 '털린 내정보' 찾아준다더니…10개월만에 이용자 1/20 토막

개보위 계정정보 유출 확인 서비스…월 이용자 17만명→9000명
"개인정보 유출 피해 방지 위해 활성화 필요해"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2022-09-18 06:00 송고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서 지난해 11월 시작한 개인정보 유출 확인 서비스 '털린 내 정보 찾기' 이용자 수가 10개월 만에 1/20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정보위 제공)

정부가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지난해 11월 내놓은 개인정보 유출 확인 사이트 월 이용자 수가 10개월 만에 1/20 수준으로 급감했다. 당초 도입 취지가 무색한 쥐꼬리 예산으로 사실상 서비스가 방치됐다는 지적이다.

18일 송석준 의원실(국민의힘)에 따르면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서 내놓은 '털린 내 정보 찾기'는 서비스를 시작한 지난해 11월 이용자 수 16만6262명, 유출 확인 1만6596명을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 8월 기준 월 이용자는 8960명으로 크게 줄었고, 유출 확인은 828명에 그쳤다.

서비스 이용자 수는 지난 1월 19만2531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2월부터 1만6487명으로 급감했다. 4월부터는 줄곧 1만명 미만의 이용자 수를 기록하고 있다. 누적 이용자는 54만7247명이다.

'털린 내 정보 찾기'는 웹사이트에 접속해 이용자가 평소 사용하는 계정정보(아이디,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유출된 이력을 알려주는 서비스다. 다크웹 등 음성 사이트에서 불법 유통되고 있는 국내 계정정보 2300만여 건과 구글 비밀번호 진단 서비스(40억여 건) 등을 활용해 유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개인정보위는 서비스 출시 당시 불법 유통되고 있는 이메일, 전화번호 등을 추가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은행계좌정보, 신용카드번호 등의 도용 여부도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추가 데이터 확보 및 보안성을 강화하기 위해 예산 확대를 추진했지만 재정당국이 긴축 재정을 이유로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해당 서비스에 투입된 예산은 약 1억원이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개인정보 불법 유통에 따른 피해 예방을 위해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송석준 의원은 "인터넷상 불법 유통되는 개인정보가 명의도용·보이스피싱 등 각종 범죄에 악용되고 있다"며 "다크웹 등 음성화 사이트에서 유통되고 있는 내 정보 유출 확인을 통해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 이용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개인정보위는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개인정보위 관계자는 "(털린 내 정보 찾기) 서비스 개시 당시 대대적인 홍보를 통해 국민들의 이용이 많았지만, 이후 홍보가 미진한 부분이 있었다. 개인정보보호의 날인 9월30일쯤 서비스 홍보를 강화해 이용률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추가적인 예산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이메일·신용카드 정보 추가 등) 서비스를 고도화하기 쉽지 않지만 이에 대한 방안도 검토 중이다"고 덧붙였다.



K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