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공연ㆍ전시

다채로운 빛의 이미지의 재구성…최은혜 '베리에이션 오브 모멘츠'

더 트리니티 갤러리 10월31일까지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2-09-18 07:00 송고 | 2022-09-18 12:43 최종수정
최은혜 개인전 '베리에이션 오브 모멘츠'(Variation of Moments)(더 트리니티 갤러리 제공). © 뉴스1

최은혜 작가의 개인전 '베리에이션 오브 모멘츠'(Variation of Moments)가 더 트리니티 갤러리에서 내달 31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작가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베리에이션 오브 모멘츠' 연작을 포함해 메모리스케이프(Memoryscape), 스케터드 랜즈케이프(Scattered Landscape), 다이얼로그(Dialogue) 등 2022년 신작 작품들이 소개된다.

개개인들의 기억은 시간이 지나면서 파편화되어 각자의 경험에 따라 그 농도가 달라진다. 최은혜 작가는 자신의 기억을 바탕으로 모호한 경계의 지점에 있는 순간들과 공간들을 수집해 다층적인 색채와 형태의 레이어로 환원시키는 작업을 해왔다.

최은혜 개인전 '베리에이션 오브 모멘츠' 전시장 전경(더 트리니티 갤러리 제공). © 뉴스1

이 과정에서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또는 미처 보지 못한 것들 간의 유기적 움직임이 시각화되어 나타나고, 보이지는 않으나 실재하는 것들이 함축하고 있는 다양한 의미들이 드러나게 된다. 이번에 소개하는 연작들은 이 같은 작업의 결과물이다.

다채로운 빛의 이미지를 재구성하는 방식으로 인간의 지각과 인식 세계를 탐구해 온 작가는 비행기 창문 너머로 바라보는 분명하지 않은 시간 속의 하늘빛, 바람의 움직임에 따른 모호한 빛의 무늬들, 찰나의 이동을 통한 시선 속에서 시시각각 변화하는 빛의 색채 등을 통해 더욱 완숙해진 경지를 보여준다.

더 트리니티 갤러리의 정주연 큐레이터는 "이번 전시는 순간들에 대한 작가의 기록"이라며 "각자의 기억 속에 잠자고 있는 순간들을 깨워 새롭게 마주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