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보안ㆍ해킹

'알약'의 굴욕…랜섬웨어 탐지 오류에 'PC 먹통' 속출

(서울=뉴스1) 오현주 기자 | 2022-08-30 17:31 송고
 이스트시큐리티 공지 (이스트시큐티리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보안기업 이스트시큐리티의 백신 프로그램 '알약'이 정상 프로그램을 '랜섬웨어'로 착각해 알림 메시지를 보내는 오류가 30일 발생했다.

이스트시큐리티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에서 '오늘 오전 11시30분에 업데이트된 알약 공개용(제품)에서 랜섬웨어 탐지 오류가 발생해 현재 정확한 원인 분석 및 긴급 대응 중에 있다"고 밝혔다. 

'랜섬웨어'는 랜섬(ransom·몸값)과 멀웨어(malware·악성코드)를 합친 말로 컴퓨터 데이터에 암호를 걸어 쓸 수 없는 상태로 만든 뒤 현금이나 암호화폐 등을 대가로 요구한다.

이날 새로운 버전으로 업데이트된 알약 백신은 사용자들에게 '랜섬웨어'를 알리는 메시지를 전달했는데, 사실은 운영체제(OS) 윈도우에 설치된 기본 프로세스를 악성코드로 오인한 것이었다.

사용자들 대부분은 랜섬웨어 알림 메시지를 믿고 백신 프로그램을 통해 '랜섬웨어 신고'를 했는데, 이후 PC가 먹통이 되고, 컴퓨터를 다시 부팅해도 오류창이 떴다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호소했다.

현재 이스트시큐리티 측은 오류 해결을 위한 복구 도구(툴) 배포를 준비중이다.

이스트시큐리티 관계자는 "백신 제품을 업데이트하면서 기술적인 오류가 발생했다"며 "현재 복구툴을 제작하고 있으며, 작업이 완료되면 홈페이지에 재공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woobi12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