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의료

국내 '자궁내막암' 환자의 유전성 증후군 발병률, 최초로 규명

환자의 13%, 린치 증후군 유전자 변이 발견
최민철 분당차여성병원 여성암센터 교수팀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2022-08-25 16:21 송고
최민철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여성병원 여성암센터 교수(분당차여성병원 제공)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여성병원은 여성암센터의 최민철 교수팀이 자궁내막암 환자의 차세대 염기서열을 분석해 한국인 자궁내막암 환자의 린치 증후군 유병률이 서양인에 비해 높다는 연구 결과를 국내 최초로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린치 증후군은 유전자의 돌연변이로 인해 암이 발생할 수 있는 유전성 증후군이다. 가장 많이 발병하는 암이 유전성 대장암과 자궁내막암이다. 해당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있으면 대장암 발병 가능성이 80%, 자궁내막암 발병 가능성이 50%로 알려져 있다.

이 외에도 난소암, 소장암, 위암, 췌장암, 담도암, 요관암, 신우암, 교모세포종, 피지선종 등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

최 교수팀은 국내 자궁내막암 환자 그룹에서 린치 증후군을 일으키는 특정 유전자와 그 외 유전자 변이를 조사했다. 그동안 유전성 암에 대한 연구는 서구 특히 미국인을 중심으로 진행돼왔으나 국내 자궁내막암 환자 대상으로 유전자 패널 검사를 통한 린치 증후군 유병률 보고는 이번이 처음이다.

최 교수팀은 분당차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삼성창원병원 3개 기관에서 자궁내막암으로 진단 받은 환자 중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다중 유전자 패널 검사(22종류의 유전자 검사)를 시행한 204명 환자의 정보를 분석했다.

그 결과, 204명 중 가족관계인 4명을 제외, 26명에서 린치 증후군 유발 유전자의 변이 환자를 확인할 수 있었다. 따라서 한국인 자궁내막암 환자의 린치 증후군 유병률은 13%(26/200)로 확인됐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세계적으로 자궁내막암 환자의 5% 미만에서 린치 증후군 유발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발견되는데 국내 자궁내막암 환자의 경우 린치 증후군 유병률이 그보다 높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 밖에 다중 유전자 패널 검사 결과, 린치 증후군 이외의 유전자 변이를 총 4명의 환자에게서(2%) 추가로 확인할 수 있었다. 유전성 암 여부를 조기 발견하는 것은 이미 암이 발병한 환자에게 추가적인 2차 암 발생을 예측하는데 중요한 의미가 있다.

최민철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자궁내막암 환자에서 린치 증후군 환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으므로 자궁내막암 환자 진단 시에 유전자 검사를 시행하는 게 2차 암을 예방하거나 조기 진단하는데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종양학 연구분야 국제학술지 캔서스(Cancers, IF 6.575) 7월 논문에 게재됐다.



k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