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카카오엔터, '카카오창작재단' 설립…"창작자 위한 생태계 구축"

첫 사업으로 '온라인 창작 아카데미' 운영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2022-08-25 10:39 송고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창작재단' 설립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선다. 웹툰, 웹소설 작가에 한해서는 대한민국 최초로 운영되는 재단이다.

25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카카오창작재단 이사장에는 이진수 대표가 선임됐다. 이사진에는 심재웅 숙명여자대학교 미디어학부 교수, 김설아 홍익대학교 문화예술경영대학원 교수, 곽규태 순천향대학교 글로벌문화산업학과 교수, 곽정민 법무법인(유한)클라스 파트너 변호사가 참여한다. 또한 윤태호 작가(대표작 ‘미생’, ‘이끼’ 등)와 성인규 작가(필명 장담, 대표작 ‘무적호위’, ‘무림맹주 막내제자’ 등), 이주희 작가(필명 네온비, 대표작 ‘지옥사원’, ‘미완결’ 등) 등이 함께 한다.

카카오창작재단에서 가장 먼저 진행되는 사업은 문화 콘텐츠 창작자를 위한 ‘온라인 창작 아카데미’다.  내달 5일 오픈하는 아카데미는 수강을 원하는 모든 예비, 기성 창작자들이 공간 제약 없이 강의를 들을 수 있도록 기회를 넓혔다.

아카데미에서는 △현직 작가들이 강사로 참여하는 웹툰, 웹소설 창작법 △계약서 조항이나 분쟁, 저작권 피해 대처법 등 창작자 1인이 대처하기 어려운 사안에 대한 법률 전문가 강의 △오랜 작화 및 집필 활동으로 굳어진 어깨나 척추를 교정할 수 있는 재활의학과 전문의 강의 △악플 등 창작자들이 창작 과정에서 받을 수 있는 정신적 스트레스 관리를 위한 정신의학과 전문의 및 심리전문가 강의 등 창작 과정 전반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40차시 강의를 시작으로 연내 약 80차시에 달하는 강의를 순차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창작재단은 ‘온라인 창작 아카데미’를 시작으로 창작자 창작 활동 지원 사업, 창작자 지망생 지원 사업, 캠페인 공익 사업 등 창작자를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순차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이에 대한 구체적인 사업 내용은 이사회를 통해 결정하고 추후 발표할 계획이다. 카카오엔터는 연간 20억 수준으로 향후 5년 간 최소 100억원을 출연하는 한편 웹툰, 웹소설 창작자 뿐만 아니라 향후 음악을 비롯한 문화 콘텐츠 창작자 대상으로도 지원 사업을 점차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진수 대표는 “성숙한 산업 발전을 위해, 창작자들이 진정 필요로 하는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논의를 지속하고 있다”며 “카카오엔터는 자사가 가진 영향력에 대해 숙고하며, 문화 콘텐츠 창작자들을 위한 건강한 생태계 구축과 미래지향적 콘텐츠 창출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약속한다”고 전했다.


ejju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