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의회, 세월호 기억공간 연장 거부…전기 차단·강제 철거 통보

시의회, 오후 6시부터 전기 공급 차단…자진 철거 촉구
가족협의회, 1인 시위, 항의 민원 넣기 등 시민행동 돌입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2022-07-20 11:53 송고
16일 서울 중구 서울시의회 세월호 기억공간에 세월호참사 8주기 기억과 약속의 달 선포 기자회견을 마친 참가자들이 헌화한 노란꽃이 놓여 있다. 2022.3.1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시의회가 시의회 앞에 임시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의 부지 연장 사용 신청을 거부한 가운데 철거에 앞서 20일부터 전기 공급 차단에 나선다.

서울시의회와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에 따르면 시의회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세월호 기억공간에 대한 전기 공급을 차단할 예정이라고 협의회 측에 통보했다.

앞서 시의회는 세월호 기억공간의 시의회 부지 사용 기간을 연장해 달라는 협의회 측 신청서를 반려했다. 세월호 기억공간의 부지 사용 기간은 당초 지난달 30일까지였다.

광화문광장에 있던 세월호 기억공간은 지난해 8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과정에서 철거·이전됐다. 지난해 11월3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서울시의회 부지를 사용하는 조건으로 서울시의회 앞으로 자리를 옮겼다.

협의회는 "시의회는 이달 제11대 서울시의회 개원으로 의원 구성이(국민의힘 66명·더불어민주당 36명) 바뀐 상황에서 정치적 입장에 따라 미리 계약 연장 불가 입장을 통보한 것"이라며 "지난 제10대 서울시의회는 더불어민주당이 다수였고, 의회 결의안이 있어서 시의회 부지를 사용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시의회는 새롭게 들어서는 11대 의회의 결의, 결정이 있어야 연장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시의회는 지난 1일 협의회 측에 '세월호 기억공간 부지 원상회복 및 자진 철거' 공문을 전달했으며, 7일 자진 철거 공문을 보냈다. 시의회는 협의회 측이 이날까지 원상회복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대집행(강제 정비)에 돌입할 계획이다.

협의회는 "서울시의회 사무처는 국민의힘이 다수당이 됐다는 이유로 세월호 기억공간 부지 사용 기간 연장을 거부했다"며 세월호 기억공간을 지키기 위해 서울시의회 앞 1인 시위, 항의 민원 넣기 등 세월호 기억공간 존치를 위한 시민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jinny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