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예전만큼 토론 잘 못하지만 대선 이길 것"…완주 의지 강조

"매끄럽게 말 못하지만 진실을 말하는 법은 알아"
'토론 부진' 비판 정면돌파…후보 교체론도 일축

미국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CNN 스튜디오에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첫 TV 토론서 “국가가 여성의 낙태권을 박탈하는 건 우스꽝스러운 일”이라고 말하고 있다. 2024.06.28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미국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CNN 스튜디오에서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첫 TV 토론서 “국가가 여성의 낙태권을 박탈하는 건 우스꽝스러운 일”이라고 말하고 있다. 2024.06.28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선 TV 토론에서 부진했던 점을 인정하면서도 "대선에서 승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8일(현지시간) AFP통신과 뉴욕타임스(NYT), BBC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주(州) 롤리의 선거 유세 현장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는 예전만큼 쉽게 걷지 못하고, 예전만큼 매끄럽게 말하지 못하고, 예전만큼 토론을 잘하지 못하지만 진실을 말하는 방법은 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나는 옳고 그름을 알고 이 일을 하는 방법을 안다"라며 "수백만 명의 미국인이 알듯이 쓰러지면 다시 일어나야 하는 것을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 일을 할 수 있다고 온 마음과 영혼을 다해 믿지 않았다면 다시 출마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말하며 "나는 이번 선거에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TV 토론에서 보여준 모습에 대한 비판에 정면 돌파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81세인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토론에서 거칠고 쉰 목소리로 말을 자주 더듬으며 불안정하게 발언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미 주요 매체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부진했다고 평가하며 민주당 내에서는 후보를 교체해야 한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 측은 '후보 교체론'을 일축하며 선거를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 선거 캠프의 세스 슈퍼 슈퍼 슈스터 대변인은 이날 CNN에 후보 교체론과 관련해 "근거가 없다"라며 "유권자들이 이에 동의한다고 신호를 보낸 바가 없다"고 말했다.

jaeha67@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