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철교서 지하철 1호선 멈춰…500명 한파 속 2시간 갇혀(종합)

1호선 약 50대 10~50분 지연 운행

2020.2.2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2020.2.27/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서울지하철 1호선 전동열차가 차량고장으로 한강철교 위에서 2시간 넘게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탑승객 500명이 불편을 겪었고, 퇴근길 1호선이 최대 50분 지연운행됐다.

15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따르면 이날 오후 7시58분쯤 용산역을 출발해 노량진으로 향하던 1호선 천안 방면 급행 전동열차가 차량 고장으로 한강철교 위에서 운행이 중단됐다. 해당 열차엔 승객 500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코레일은 해당 열차를 견인하기 위해 다른 열차를 보냈다. 하지만 약 2시간이 지난 오후 9시50분에서야 견인이 시작됐고, 오후 10시5분에 노량진역으로 돌아왔다. 고장난 열차에서 내린 500명의 승객은 동일 승강장에서 대기하고 있던 임시 전동열차로 갈아탄 후에야 원래 목적지인 천안 방면으로 향할 수 있었다.

코레일 측은 열차 전원 공급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지만 승객들은 다르게 증언하고 있다. 승객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전기 공급이 원활하지 않고 히터도 나오지 않았다며 추위와 배고픔, 소변 등 생리현상 등으로 고통을 호소했다.

해당 사고로 천안·인천 방면 하행선 급행 및 일반 전동열차가 한 노선으로 운행하면서 퇴근길 1호선을 이용하는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코레일은 약 2시간 동안 50대의 열차가 10~50분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코레일 측은 이번 지연으로 피해를 본 승객들에게 교통비 등을 규정에 따라 배상한다는 계획이다.

songss@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