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모든 영상 팔에 멍·드레싱…"전 남친한테 맞은 자국이었구나"

(유튜브 '쯔양' 갈무리) /뉴스1
(유튜브 '쯔양'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1000만 구독자를 가진 먹방 유튜버 쯔양이 전 남자 친구에게 4년간 협박과 폭력 등을 당하고 수십억 원의 돈을 갈취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과거 방송 영상에서 쯔양의 팔에 멍이 들어있거나 드레싱이 돼 있는 장면이 주목받았다.

쯔양은 11일 유튜브에서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란 제목으로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했다.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일부 유튜버들이 쯔양에게서 돈을 뜯어낸 정황이 담긴 통화 녹취가 공개된 것에 대한 해명 방송이었다.

이날 쯔양은 방송하기 전 만난 남자 친구 A 씨가 폭력적인 모습을 보여 이별을 고하자, A 씨가 몰래 찍은 영상으로 자신을 협박했으며 지속적인 폭행을 가했다고 밝혔다. 또 방송 수익과 관련해 A 씨와 부당한 계약을 맺었으며 매일 맞으면서 방송을 했다고도 했다.

(유튜브 '쯔양' 갈무리) /뉴스1
(유튜브 '쯔양' 갈무리) /뉴스1

쯔양의 해명 방송 이후 여러 커뮤니티에서는 과거 쯔양의 방송 화면을 갈무리한 사진들이 게재됐는데, 쯔양이 반팔 티셔츠를 입고 찍은 거의 모든 영상에서 팔에 멍이 들어있었거나 드레싱이 돼 있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제 보니 항상 팔뚝에 멍을 달고 살았구나", "잘 다치는 사람인가 했는데 반팔티 입고 있는 영상 아무거나 클릭해도 다 멍이 있네, 소름이다", "항상 눈에 생기가 없고 맥 빠진 듯한 분위기여서 차분한 사람인가 했는데 그런 마음고생을 하고 살았을 줄은 몰랐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한편 쯔양의 법률대리를 맡은 변호사에 따르면 쯔양이 A 씨에게서 받지 못한 정산금은 최소 40억 원이다. 쯔양은 A 씨를 상대로 정산금청구, 전속계약해지, 상표출원이의 등의 소송과 상습폭행, 상습협박, 상습상해, 공갈, 강요, 성폭력처벌법위반 등의 혐의로 형사 고소를 진행했지만 사건 진행 중 A 씨가 극단적인 선택으로 사망하면서 형사 고소는 불송치,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syk13@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