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가해자 현관문 아기 팻말 없어지고 종일 불도 안 켜져" 도피 정황

(유튜브 갈무리)
(유튜브 갈무리)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중 한 명이 거주하는 곳으로 지목된 김해의 한 아파트 단지가 발칵 뒤집힌 가운데, 가해자가 이웃의 시선을 의식한 듯 가족과 함께 모습을 감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9일 유튜버 '케이타운스타 케랑이'는 밀양 사건의 12번째 가해자를 공개한다며 A 씨를 지목해 그의 신상을 폭로했다.

영상에서 A 씨가 현재 경남 김해시 ○○아파트 ○○○동에 산다는 정보가 공개되자, 해당 아파트는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호갱노노'에서 검색 상위에 올랐으며 해당 지역 맘카페에서도 화두가 됐다.

(네이버 카페 갈무리) /뉴스1
(네이버 카페 갈무리) /뉴스1

10일 김해 주촌 지역 맘카페에 올라온 관련 게시글에서는 "헉 가해자가 이렇게 가까이에 있었다니", "가족들 충격이겠다. 뒤통수 맞은 기분일 듯"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또 가해자가 사는 아파트의 주민으로 추정되는 한 카페 회원은 "그 집 현관문에 아기 팻말 없어지고 하루 종일 불도 꺼져있고 차도 없다. 어디 도망갔나 보다"란 댓글을 남겨 해당 아파트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은 지난 1일부터 유튜브를 통해 가해자들의 신상이 폭로되면서 재조명받았다. 이 과정에서 엉뚱한 사람이 가해자로 지목되는 등 피해가 발생해 사적 제재 논란이 일고 있으나, 현재 여러 유튜버가 여전히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다.

syk13@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