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깡패라고 으스대며 학폭…할머니 얘기·조폭생활 다 과장" 동창 폭로

(유튜브 '카라큘라 미디어')
(유튜브 '카라큘라 미디어')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김호중의 학교폭력 피해자들과 동창생이 그의 학창 시절에 대해 폭로했다.

22일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에는 '피해자에게 사과 없는 개과천선 김호중'이란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김호중의 이번 음주 운전 사태가 터지기 몇 달 전부터 학폭 피해 제보를 해왔다는 경북예고 후배 A 씨는 인사를 안 했다는 이유로 김호중에게 1시간 가까이 일방적인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당시에 김호중이 자기가 깡패라면서 으스대고 다니고 그랬었다"며 "친구들도 담배 심부름을 많이 당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호중이 뜨게 된 계기였던 스타킹에서 김호중이 할머니 얘기를 했던 걸로 기억하는데 사실 그런 얘기들은 다 거짓말이다. PD랑 짠 건지 작가랑 짠 건지 모르겠지만 그냥 다 만들어진 스토리"라고 말했다.

김호중은 과거 스타킹 등의 여러 방송에 출연해 할머니 손에 자랐으며 돌아가신 할머니의 유언을 지키기 위해 불량하게 살았던 과거를 접고 개과천선했다고 고백한 바 있다.

A 씨는 "김호중이 TV에 나와 자기가 개과천선했다고 하는데 피해자인 우리가 사과를 안 받았는데 왜 혼자 속죄를 하나. 저보다 더 많이 맞은 친구도 있다. 그냥 지나가는 애들도 뺨을 때렸다. 안 맞은 애를 세는 게 차라리 더 빠를 거다. 사과했으면 좋겠다. 어차피 진심으로 사과 안 할 거 안다. 그래도 흉내라도 냈으면 좋겠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또 다른 학폭 피해자 B 씨도 "이렇게 과거가 많은 사람이 버젓이 TV에 나오는 게 정상적인가 하는 생각도 들고, 방송 작가들과 PD들은 어떤 생각으로 이런 김호중을 사용하는 것인가 하는 것에 대해 회의감을 많이 느꼈다"며 한탄했다.

뺑소니 혐의와 음주 운전 의혹을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공동취재) 2024.5.2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뺑소니 혐의와 음주 운전 의혹을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공동취재) 2024.5.2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그런가 하면 학창 시절 김호중과 제일 친했다는 경북예고 동창 C 씨는 "김호중이 친구들끼리의 일에 분에 못 이겨 학교에서 창문을 깨고 난동을 부리기도 했다"면서도 김호중의 강제 전학 사유에 대해 "깡패 생활하다가 그 문제로 강제전학 당했다는 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C 씨는 "김호중이 학폭이나 (성악) 레슨 결석 등 학교생활의 불성실함 이런 것 때문에 징계를 몇 번 받긴 했으나 김호중은 자기가 어떤 사람이었는지에 대해 거짓말을 좀 많이 했다"며 김호중이 조직 생활을 했다는 건 과장이라고 증언했다.

김호중과 24시간 붙어 다녔다는 C 씨는 "김호중이 싸움을 잘하느니 조폭이었느니 이런 얘기도 했는데 실상 다른 학교 학생과 시비가 걸리면 항상 도망가고 없거나 핑계를 대거나 했다"며 깡패 얘기가 대구에서 나왔는데 동급생 중에 그 생활에 대해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 조직 생활을 했다는 건 말이 안 된다. 영화화된 것(파파로티)도 그냥 거짓말로 캐릭터를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C 씨 역시 "스타킹 나왔을 때 강호동이랑 얘기하면서 눈물 흘리고 그랬던 것도 다 거짓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음주 운전 뺑소니 혐의를 받는 김호중은 구속 기로에 섰다.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하면 24일 예고된 김호중의 공연에 차질이 예상된다. 김호중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24일 낮 12시에 진행된다.

syk13@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